Media Log



오늘은 대단히 흥미로운 매치가 펼쳐졌다. 마쓰자카의 데뷔전이자, 그라인키의 컴백전이었기 때문이다. 그라인키는 '패,패,패,패,패' 가 자신의 커리어에 쌓이는 것으로 인해 1년간 야구가 하기 싫었었고, 우울증으로 마운드를 떠나 있었다. 그의 복귀전은 세계적인 투수 Dice-K 의 데뷔전만큼이나 의미있는 것이었다.

마쓰자카의 오늘 기록 7이닝 6안타 1실점 1볼넷 10삼진 1피홈런. (1.29)
그라인키의 오늘 기록 7이닝 8안타 2실점(1자책) 1볼넷 7삼진. (1.29)

마쓰자카는 대단했고, 누가 봐도 도미네이트했다. 하지만, 그의 데뷔전의 그늘에 그라인키의 호투가 가려져 있다. 분명히 수치상으로 마쓰자카가 더 낫다고 할지라도 우리는 이를 "상대적으로 생각할 수 있음"에 주목해야 한다.

마쓰자카가 상대한 타선은 모든 전문가들이 지구 최하위를 예측한 캔자스시티의 타선이었고, 그라인키가 상대한 타선은 지구우승전력에 JD드류로 더 강해진 보스턴 타선이었다. 아주 단순한 얘기다. "상대성"이란 모든 것을 합리화시켜버리는 모순을 담고 있지만, 우리가 가진 사고체계에서 흔히 간과되고 있는 특수한 성질을 지닌다. 대부분의 우리는 자신도 모르게 보여지는 '수치'를 보고 마쓰자카의 압승을 쉽게 결정지어 버린다. 그리고 '마쓰자카'의 호투만을 회자한다.

어쩌면 호투 여부를 떠나, 게임전부터도.. 그라인키가 주변팀인 캔자스시티이기에 복귀전 자체에 그리 기대도, 관심도 갖지 않았는지 모른다. 인기팀이자 강팀인 보스턴레드삭스의 마쓰자카와 비교되는 대목이었다. 기사의 타이틀도 "마쓰자카 데뷔하다"를 타이틀로 내걸었지, "마쓰자카와 그라인키의 맞대결"자체를 이슈화한 기사는 없었다. 개인적으로는 너무나 아쉬운 대목이었다..

보스턴과 캔자스시티의 타선의 비중을 동일시 할 수 있는가? 나는 이에 대한 답변에 대단히 회의적이다. 작년 41개의 2루타를 쳐낸 에밀브라운, 그리고 신인 알렉스고든이 가장 강타자라 느껴지는 캔자스시티 타선과, 50홈런을 쏘아 올린 데이빗오티즈와 스캠에 참여하지 않아도 100타점을 넘기는 매니 라미레즈, 준족 훌리오루고, 부상 와중에도 20홈런 80타점을 기록했던 드류 등.. 그 타선의 무게감이 보스턴에 훨씬 더 실린다는 점을 부인할 사람이 과연 있을까? 그래서, 상대팀이 '보스턴'이기에 그의 호투가 더 빛나는 것이다.

나는 오늘 경기에서 누가 더 잘 던졌다고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 마쓰자카의 투구는 타자들이 맥을 못 출 정도로 훌륭했다, 다만, 그라인키의 호투는 마쓰자카의 데뷔전만큼이나 훌륭했다는 것이다. 데이빗 오티즈를 3번 연속 삼진 처리할 수 있는 투수는 그리 많지 않다. 그것도 2번의 Looking 삼진을 포함하여 말이다.

오늘 그라인키의 제구는 낮게 되었고, 공이 가벼워 살짝 갖다 댄 것이 장타가 되었고, 8개의 안타 중 4개 정도는 보이지 않는 실책과 결부되었고, 1회의 실점은 Teahen에게 아쉬움이, 후속 실점은 존 벅의 수비 실책으로 이루어진 것이었다. 그 외에도 계속되는 수비에서의 불안은 그라인키의 첫 승을 도와주지 않았다. 팀은 마쓰자카가 흔들렸던 6회말, 도루 실패로 맥을 끊어버리기까지, '승리'하는 2%의 파이팅이 아쉬웠다.

그라인키는 오늘 경기에서 이겼다면 더 행복했을 것이라고 얘기하고 있다. 그는 승리를 갈구한다. (mlb.com 에서 캔자스시티 홈페이지 그라인키 관련 기사에..)

"지금 우리팀은 1패를 더 안았고, 이것은 아무것도 긍정적으로 생각할 수 없는 일이다" 라고 얘기하며...
(Now we've got a losing record, so there's nothing to feel positive about at all)

감독과 선수들은 그라인키와 견해를 달리 한다. 그들은 메시와 그라인키의 시즌 내내의 호투를 기대하고, 또 바라고 있다. 그리고 그것이 현실화된다면, 그 어떤 전문가도 예측하지 못했던 지구 탈꼴지의 영예(?)가 찾아올지도 모른다.

메시와 그라인키의 원투펀치가 캔자스시티의 분위기로 이어지고, 그것이 승리할 수 있다는 제3의 헤게모니를 형성할 때, 캔자스시티는 다른 팀들처럼 이길 수 있다는 기존의 가치개념에 편승하여 변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사회(캔자스시티라는 팀을 하나의 사회로 볼 때)를 지배하는 무형의 가치인 헤게모니는 변화한다. 지금 캔자스시티는 '약체'라는 이미지를 벗어 던져야 한다. 그리고 그라인키는 팀에 (메시와 함께) 그러한 자신감을 불어 넣어줄 수 있다.

올해 그라인키의 부활을 지켜보는 것은 상당히 재미있는 일이다. 비록 그가 약체, '캔안습시티'라는 별칭까지 지닌 '지는 팀'의 이미지를 가진 캔자스시티의 3선발이지만.... 그래서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재야장수'취급을 받고 있지만 말이다.

한 때 그라인키를 위해 그라인키를 내셔널리그.. 세인트루이스나 애틀란타로 트레이드하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 그 생각은 아직도 변함이 없으며, 무어 단장이 내 줄 수만 있다면, 아직 23세인 그를 데려와 NL 최정상급의 투수로 성장시키는 일은 이기고 싶어하는 그라인키 본인에게도, MLB팬들에게도 좋은 일이 될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그것이 반드시 하나의 해답(an answer)은 될지언정 유일한 해답(the answer)이라고는 할 수 없을 것 같다. 그라인키를 비롯한 재능있는 선수들이 '캔안습시티'라는 팀의 이미지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하고자 한다.

그라인키는 오늘 희망을 보았다. 그리고, 앞으로 더 많은 희망을 보여줄 것이다. '제2의 매덕스'라 불리우던 23세의 젊은 그라인키는 아직 죽지 않았다. 그는 1년간의 우울증 후 돌아왔고, 야구공을 다시 손에 쥐었다. 그는 이기고 싶어한다. 그리고 이기기 위해 투구한다. 그에게 빨리 첫 승의 날이 오길 기도해 본다. 

-

2007년 4월 6일날, 너무 공부가 안 되던 그 날 썼던 글이다.

그리고, 2년후인 2009년 그라인키는 가장 완벽한 투수의 모습을 보이며 (방어율 2.16, 윕 1.07) 단 16승만 거두고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다. 캔자스시티 로얄스 소속으로...

올시즌에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선수인, 내가 메이저리그를 좋아하게 만들었던 애틀랜타 팀허드슨의 재기를 기원한다.


저는 세리에A만큼이나 MLB도 참 좋아합니다. 매년 MLB 판타지리그를 하고 있기도 하구요. 예전에 썼던 글들 정리를 하다가 그라인키에 대한 글을 발견했습니다. 우울증 이후 컴백하는 그 날, 글을 남겼었네요.

                                                                  

격려의 의미로 아래 손가락(Daum View) 클릭 부탁드립니다. (다음뷰 숫자는 단순한 수치에 불과하지만, 글 쓰는 사람에게는 다음 글에 대한 동기부여가 될 수도 있습니다)

  1. 포투의기사 at 2010.03.18 12:51 신고 [edit/del]

    잘 읽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Reply
  2. 아므로 at 2010.03.18 13:12 신고 [edit/del]

    ㅎㅎ 마지막에 반전이 있었군요...매니가 나오길래 언제적 애기를 하시나 했더니..ㅎㅎ
    전 에전에 휴스턴을 참 좋아했었는데 킬러B 시절에요. 메이저리그야구겜 하면 항상
    1번은 무조건 비지오로 했었는데...우승한번 못하고 은퇴해서 가슴이 아팠던 기억이 있네요 ㅜ.ㅜ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3.18 13:54 신고 [edit/del]

      비조와 백웰이 있을 때의 휴스턴은 참 매력적이었죠.
      그 왕별 하고...

      크랙비죠의 허슬플레이는 야구를 더 재밌게 볼 수 있게 해 주었고,
      제프백웰의 그 귀여운(?) 타격폼에서 나오는 무시무시한 타격도 참 매력적이었습니다.

      킬러B에서 데릭벨은 그래도 참 존재감이 없네요.
      오히려 랜스버크만이 킬러B 같은... ^^

      지금은 구장을 옮겼지만,
      애스트로돔이란 구장도 마음에 들었구요.

      오스왈트가 요즘 안 좋은데,
      올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네요.

  3. Giovinco at 2010.03.18 14:39 신고 [edit/del]

    작년에 sensation을 일으켰던 그레인키로군요 ㅋㅋ
    2003년 이었나요 벨트란-스위니-이바네즈로 이어지던 라인업에 클로져 맥두갈이 루키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그 해 로얄스가 아쉽게 플옵에 못나갔던 기억이나네요. 그 때 그레인키가 있었다면 가능했을지도 모르는데 말이죠.ㅋㅋ
    그 이후에 AL 중부지구는 워낙 치열해진 까닭에 그레인키로서는 FA를 얻지않는 이상 플옵은 못나갈거 같아 아쉽네요.
    작년 초반 0점대의 포스를 올해도 찍어줬으면 좋겠네요 ^^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3.18 16:22 신고 [edit/del]

      지오빈코님은 MLB팬이기도 하신 것 같네요.

      판타지에서 5픽을 받았는데, 제가 그라인키가 아닌 린스컴을 픽했습니다. 페이보릿에 집착하지 않고 판타지하겠다는 결연의 의지였지요.

      그 선택이 후회가 없어야 할텐데요 ^^

    • Givinco at 2010.03.18 18:50 신고 [edit/del]

      워낙 스포츠를 심하게 좋아하는 지라 ㅋㅋ
      Fantasy는 작년까지 했었는데 올해는 고민중이네요 ㅋㅋ
      나름 시간이 많이 드는지라 ㅋㅋ
      Lincecum이 그레인키보단 나아보입니다. ㅋㅋ
      모든 면에서는 비슷하나 NL의 Advantage를 무시할 수 없죠 ㅋㅋ 그러나 SF의 물타선은 조금 걸리네요 ㅋㅋ
      그리고 혹시 세리에A 경기력지수 볼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3.18 22:16 신고 [edit/del]

      메일 주소를 비공개로 남겨주세요.
      좋은 의견 주셔서 감사합니다~

    • at 2010.03.18 22:22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3.19 04:02 신고 [edit/del]

      내일... 메일드리겠습니다.

      벤피카의 승리를 빌어주십시오!!

      풀럼은 순조롭게 가고 있습니다. 화이팅입니다!

  4. 황보혜정 at 2010.03.18 16:15 신고 [edit/del]

    저도 세리에A 28R 경기력 지수 보고 싶습니다.
    mlion4@nate.com 메일로 비밀번호 부탁드립니다.
    자격요건이 필요하다면 그 요건이라도 가르쳐 주십시오.
    프로토 관련하여 베팅방법이니 베팅할 때 심리 오즈의 눈 등등 잘 보았습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3.18 16:27 신고 [edit/del]

      경기력지수 별 거 없습니다.

      열심히 댓글 달아주시는 분들께 감사의 의미로, 눈팅하시는 분들과 구분하기 위해서, 나눴는데 별 도움을 못 드리고 있어서 저도 죄송하네요.

      경기력지수 순위가 (숫자는 없지만) 세리에A 파워랭킹 순위입니다. 그걸 잘 보시면 똑같답니다. ^^

  5. 황보혜정 at 2010.03.18 16:36 신고 [edit/del]

    MLB도 예전에 팬이었는데 삶에 쫓기다 보니 기사정도만 보곤 합니다.
    군대 휴가 나와서 박찬호 경기 녹화했는거 보기도 하고 그랬는데....
    트위터라는 것은 어떤 것이며
    거기서 어떻게 대화를 할 수 있는지요? 궁금합니다. 저는 이틀 전에 우연찾게 발견하고 눈팅만 했네요 ^^

    Reply
  6. 제네시스 at 2010.03.18 17:37 신고 [edit/del]

    체리쉬님은 mlb도 광팬이신군요.....
    오늘도 화이팅 입니다...
    행복하세요~~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3.18 22:17 신고 [edit/del]

      MLB팬입니다.

      지식의 정도도 MLB>세리에A 이죠.

      행복한 하루 되세요~

      예전에 다른 블로그에 썼던 글들을 끌어 올려서 블로그 정리 좀 해야겠어요^^

  7. 도현아빠 at 2010.03.19 19:59 신고 [edit/del]

    이제 야구에 계절이 돌아오는군요,
    작년에 야구 경기로 좋은 기억들이 많아었죠,,
    올해도 즐거움이 많았음 좋겠내요
    글 잘있었웁니다

    Reply
  8. 팀린스컴 at 2010.03.19 20:55 신고 [edit/del]

    그라인키 데뷔때부터 좋아했는데...
    당시 마쓰자카 데뷔전도...새벽애 했던걸 생방으로 봤는데..
    저는 당시 그라인키 볼려고 새벽에 경기봤던 기억이 나네요..........

    Reply
  9. 낭만보더 at 2010.03.19 23:45 신고 [edit/del]

    한동안 MLB에 미쳤던 적이 있었는데...서서히 작년부터 다시 보고 있습니다...

    그라인키 글 다시 읽어봐도...좋은 글이네요

    올 시즌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리고 같이 공감하도록 공부하겠습니다.^^

    Reply
  10. Favicon of http://godly.from-wy.com BlogIcon 정부 at 2012.03.29 02:27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11. Favicon of http://sheridan.is-a-conservative.com BlogIcon 재스민 향수 at 2012.05.13 13:13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12. Favicon of http://vinnie-jones.is-a-republican.com BlogIcon Arianna at 2012.05.15 10:44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13. Favicon of http://xanthone.dynalias.net BlogIcon 테일러 at 2012.05.17 18:40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