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대한민국의 16강 진출팀 우루과이는 유럽 각지, 남미 각지에서 활약하는 해외파들이 대부분이다. 빽업골키퍼 마르틴실바(GK)와 에지디오아레발로(MF)를 제외한 대부분의 선수가 모두 해외에서 뛰고 있다.

 

그래서 리그 도중에는 한 곳으로 뭉쳐야 하기 때문에 개인기는 뛰어나지만 조직력이 약하다는 비판을 받아왔을 정도이다. 하지만, 월드컵 이전 평가전을 최소화하면서 명장 타바레즈 감독의 지도하에 조직력을 갖추며 무실점으로 죽음의 조 예선을 21 (1) 로 통과할 수 있었다.  

 

무실점으로 프랑스,남아공,멕시코의 공격라인을 잘 막아낸 수비라인에도 높은 박수를 보내야 하지만, 잘 알려진 우루과이의 강점은 공격라인이다. 이번 월드컵에서도 찬스때마다 돌아가면서 슛을 성공시키거나 페널티킥 등 찬스를 얻어내며 상대를 위협했던 공격라인이 우루과이의 16강 진출을 이끌었음은 부인할 수 없다.

 

대한민국의 16강 상대인 우루과이의 최종 23인 엔트리중 화려한 개인기를 가진 공격수 개개인을 한 번 살펴 본다. (등번호도 포함)

 

디에고 포를란 (Diego Forlan, AT마드리드) : 등번호 10

 

181cm의 그리 크지 않은 키를 가졌지만, 공중전에서 밀리지 않는 우루과이 제1의 골게터이다. A매치 64게임에서 26골을 넣고 있으며, (이번 월드컵에서도 2골을 넣었다) 양발을 모두 사용하기 때문에 어느 위치, 어느 각도에서도 슛을 터뜨릴 수 있다.

 

정확한 위치선정을 통해 기회를 스스로 만들 수 있으며, 피지컬 능력도 뛰어나 상대 수비수들이Man to Man 마크를 하기 어렵다. 빠른 스피드를 지녀서 순간적이며 기습적인 슛팅이 위력적이다.

그의 아버지 파울로 포를란은 우루과이 축구의 레전드이며, 월드컵에도 2차례 출전했다. 포를란의 출전으로 인해 부자가 모두 월드컵을 뛰는 진기록을 갖게 된 것이다.

 

포를란은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맨체스터유나이티드, 비야레알 등에서 뛴 바 있으며, 지금도 세르히오 아게로(아르헨티나)와 함께 프리메라리가의 AT마드리드를 이끌고 있다.

 

별다른 부상이 생기지 않는 한 16강전에서도 출전할 것이며, 우루과이에서 가장 높은 몸값을 받는만큼 우리 선수들이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일지도 모른다.
 

 

루이스 수아레즈 (Luis Suarez, 아약스) : 등번호 9

 

포를란을 막아도 반대측면에 또 한 명의 공력한 선수가 있다. 바로 루이스 수아레즈이다.

환상적인 드리블을 통해 상대진영에서 공을 자유자재로 다룰 수 있고, 어느 상황에서든 슛팅을 할 수 있는 개인기가 뛰어난 선수이다. 스피드 및 기술이 모두 뛰어나기 때문에 상대팀이 언제나 경계를 늦출 수 없는 선수이다.

 

A매치 33게임에서 11골을 넣었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멕시코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의 조1위에 가장 큰 공헌을 했다.

 

현재 네덜란드리그의 아약스에서 부동의 골게터로 자리잡은 수아레즈는 이제 1987년생의 어린 유망주이다. 향후 우루과이의 대표팀을 책임질 이 골게터는 2005년 나시오날에서 데뷔하여 지금까지 네덜란드리그에서 뛰고 있다.

대한민국과의 16강전에서는 역시 특별한 부상이 생기지 않는 한 투입될 것이며, 4-4-2 시스템을 채택할 경우 포를란과 함께 투톱을 맡거나, 4-2-3-1 을 채택할 때, 포를란을 공격지향형 미드필더(RCF)로 두고 원톱을 맡을 것이다.

 

에딘손 카바니 (Edinson Cavani, US팔레르모) : 등번호 7

 

동년배기(1987년생) 수아레즈와 함께 우루과이 공격라인의 미래를 책임질 선수이다. 빠른 스피드를 지녔고, 패싱능력도 뛰어나다.

 

아직 A매치 경험은 적어서 16게임에서 2골을 넣고 있다. 하지만, 이번 월드컵에서는 그가 선발출전한 2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었다는 것이 인상깊으며, 타바레즈 감독의 신뢰를 얻고 있다. 프랑스전에는 출전하지 않았지만 남아공전과 멕시코전에서 오른쪽에서 수많은 기회를 만들며 승리의 결정적인 역할을 해 냈다. 카바니는 지역예선에서는 주로 교체로 투입되었었다. 

 

현재 소속팀 팔레르모에서 미콜리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최근 유망주 아벨 에르난데즈에 밀려 후보 선수로 출전하기도 하였다. 2006년 다우비노에서 데뷔했고, U-20 남미대회에서 득점왕를 차지한 바 있다.  

 

대한민국과의 16강전에서 출전확률은 약 70% 정도이다. 최근 2경기에서 연달아 뛰면서 4-2-3-1 시스템에서 하나의 역할을 차지하고 있는 카바니의 활약도 흥미롭다.


세바스티안 아브레이유 (Sebastian Abreu, 보타포고) : 등번호 13

 

1976년생의 노장 아브레이유는 A매치 57게임에서 26골을 넣고 있는 우루과이의 역사적인 골게터이다. 193cm의 장신을 활용한 공중전에서는 그보다 뛰어난 공격수를 쉽게 찾기 힘들며, 위치 선정 능력 또한 뛰어나다.

 

현재 보타포고가 소속팀은 그는 그동안 18개팀을 거칠 정도로 다양한 팀을 경험했다. 우루과이 최다득점 경신을 위해 단 3골만을 남겨 두고 있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프랑스와의 경기에 교체 투입되었지만 별 소득이 없었다. 프랑스전에서는 4-4-2 의 다소 수비지향적인 전술을 타바레즈 감독이 채택했고, 그의 장신에 의한 골을 기대해본 것이다.

 

대한민국과의 경기에서도 나이 및 체력 문제로 인해 선발출장은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193cm 의 장신을 이용한 조커 카드는 어느 팀보다 위력적이다.

 

세바스티안 페르난데즈 (Sebastian Fernandez, 반필드) : 등번호 21

 

1985년의 신예급인 그는 167cm의 단신으로 상당히 빠른 스피드를 지녔다. 타바레즈 감독의 신뢰를 받고 있어서 대표팀에 선발되었지만 기회는 잡지 못하고 있다.

아르헨티나의 반필드 클럽에서 뛰고 있으며, 2006년 루마니아와의 평가전에서 국가대표에 데뷔했다. 하지만, 주로 포를란, 수아레즈 등에 밀려서 기회를 잡지 못했고, 주로 교체멤버로 출전하여 7차례의 A매치 경험을 가지고 있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멕시코전에서 단 몇 뿐 뛰었을 뿐이며, 중요한 카드는 아니다. 대한민국전에서도 거의 출전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지만, 한국수비가 빠른 스피드를 지닌 공격수들에게 약한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서 우루과이가 원하는 경기로 풀어가지 못할 때, 조커 투입의 가능성도 있다.

 

-

무서운 개인기를 지닌 선수들입니다. 특히 포를란, 수아레즈 라인은 어느 나라에도 뒤지지 않는 공격라인입니다. FC포르투에서 뛰고 있는 알바로 파레이라(MF, 11) 4-2-3-1 에서는 왼쪽에서 공략하며 한 골을 넣었지만, 주로 FW로 선발된 선수들에 대한 커멘트만 해 보았습니다.


대한민국이 16강에 진출했습니다. 우루과이에 대한 전력분석은 다시 한 번 해 볼 생각입니다. 아래 손가락 클릭은 차후 좋은 글의 동기부여가 됩니다 ^^

 

모두 행복한 하루 되세요 ^^   


  1. 놀란타이거 at 2010.06.23 08:27 신고 [edit/del]

    16강에서 유럽팀을 만났으면 좋았을텐데..라는 생각을 갖게 되는 대회네요ㅎㅎ

    체리쉬님 좋은하루 되세요!! ^^

    Reply
  2. Favicon of http://reignman.tistory.com BlogIcon Reignman at 2010.06.23 08:59 신고 [edit/del]

    우루과이하면 역시 레코바...
    레코바 은퇴했죠? 넘 일찍 은퇴한 것 같아요. ㅜㅜ
    어쨌든 소개해주신 선수들 눈여겨 보겠습니다.
    전 배낭돌이, 바람처럼, 자잡토님과 시청앞에서 나이지리아전 보고 왔어요.
    16강전도 함께 할지 모르겠습니다. 체리쉬님도 시간되면 나오세요. ㅎㅎ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4 01:18 신고 [edit/del]

      오늘 하루 아파서 왕고생했네요.

      저도 레코바의 킥을 다시 보고 싶네요.

      즐거운 시간이셨겠어요.
      그날 시간이 되면 말씀드리겠습니다.

      레인맨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3. 임영민 at 2010.06.23 10:12 신고 [edit/del]

    16강 진출이 꿈만 같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출근 준비하기도 전에
    체리쉬 님 분석글 읽으려 들어왔습니다.^^;

    전력 분석 기다리겠습니다!

    (배팅은 잘 안 하는데도 왠지 축구 경기보다 분석글이 점점 재밌어지네요.)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4 01:18 신고 [edit/del]

      하루내 몸이 안 좋아서 확 막힌 느낌이었습니다.
      뭔가 일을 앞두고 있다는 것이 답답하기도 하고 그렇네요 ^^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mambotango at 2010.06.23 11:55 신고 [edit/del]

    새벽에 정말 긴장을 너무 많이 했더니 속이 쓰리네요 ㅎ
    우루과이가 쉽지 않은 상대지만 우리 선수들이 잘 해줬으면 좋겠네요:D

    Reply
  5. 유키 at 2010.06.23 12:34 신고 [edit/del]

    16강에 올라 갔습니다.ㅎㅎㅎ 간단히 말해서 우루과이는 힘들겠죠? 원래 약해서 걱정하던 수비이긴 했지만, 그리스전의 수비는 단지 운이 좋았다고 밖에 말할 수 없을 것 같아요. 아르헨티나전 처럼 털릴까봐 염려스럽습니다. 공격은 한두골 넣을 수 있는 기회를 충분히 만들 수 있고, 그 기회를 잘살리면 득점은 충분히 가능할 것 같습니다. 수비는 확실히 문제이긴 한대 지금 당장 고칠 수 없겠죠. 수비에 대한 대안이 있을까요....
    그런대 가만히 생각해보니 PK빼면 1실점이니 나쁘지 않은것도 같내요 --;;;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4 01:20 신고 [edit/del]

      우리가 개인기 강한 선수가 많은 팀에게 약한 듯 합니다.

      수비는 늘 불안했지만,
      2실점으로 막았던 것은.. 그래도 정신력이었지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6. 노올자 at 2010.06.23 16:18 신고 [edit/del]

    어제 후반부의 우리나라 수비조직력은 머랄까. 좀 어설픈 우리진영에서의 횡패스가 나이지리아에게 짤력먹으면서 결정적 슛팅을 세번가량 주었는데요. 기성용이 김정우에게 패스하다 짤려먹은거랑 이정수가 볼처리 미숙으로 짤려먹은거 두리와 김정우의 수비수매칭이 잘못되면서 슛팅기회를 준거 이 세부분에 있어선 아마 우루과이전에서 고치지 않으면 어휴..포를란이나 수아레즈에게 당할듯보여집니다. 타바레즈감독이 90년월드컵당시의 감독이라고하니 울나라에 좀 알지도 모르겠네요. 그때도 우리가1-0으로 졌다고하니 말이죠. 어찌되었건 울대표팀의 수비는 차두리의 오른쪽라인이네요. 이영표쪽은 분명 아르헨전이나 나이지리아전이나 상대가 아주 버거워했고 반대편인 차두리나 오범석이 있었던 아르헨전은 번번히 뚫리기만 했으니 말이죠. 허감독도 많은 고민이 들듯하네요. 그리고 후반부의 체력저하가 보인듯했는데..우리가 일단 지키는 상황이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서로 양팀이 4-2-3-1로 안정적인 운영을 경기초반에 가져갈듯하네요. 역시나 문제는 공격시에 누가 결정력을 더 지니느냐인데 기사에보니 상대전적상4패라는데 모두가 결정력부족으로 패했다고하니 최근경기도 베어백감독당시에 해외파있는상황에서도 패배한거 보면 역시나 우루과이전은 만만치 않아보이네요.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4 01:24 신고 [edit/del]

      우루과이는 정말 참 껄끄러운 상대지요.
      연구해보면 답이 없는 것만은 아니지만,
      쉬운 상대가 아니라는 것은 분명합니다.
      연구한대로 결과까지 나오면 좋겠지만,
      꼭 그렇지는 않으니까요 ^^

  7. at 2010.06.23 19:30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4 01:27 신고 [edit/del]

      좋은 말씀과 조언 감사합니다.

      연락처 하나 남겨주시면 연락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만약 그래도 안 되면, 어쩔 수 없죠.

      좋은 하루 되세요!

  8. Favicon of http://t0.gstatic.com/images?q=tbn:da8c5hiVuffJKM:http://devnewsimg.mydaily.co.. BlogIcon 황보혜정 at 2010.06.23 20:30 신고 [edit/del]

    남아공은 잘 다녀오셨습니까?

    뜬금없지만 두 가지 체리쉬님의 의견을 여쭤보겠습니다.
    첫 째,
    16강 진출로 병역혜택을 주자고 허정무하고 축협끝판대장이 건의할거라는데
    체리쉬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법은 올림픽 3위이내 AG 1위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둘 째,
    허구연님이 야구가 올림픽에서 퇴출된 것은 MLB사무국이 선수차출 문제 등등
    여러가지 비협조적으로 나와서 그렇다고 저번에 얘기했습니다.
    체리쉬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만약 챔피언스리그 4,8강 또는 리그30~34R이 8월에 경기를 하게 되면 클럽이 허락해줄까?>
    차줄에 관해 FIFA 규정도 있다고는 들었는데 자세하게는 모르겠습니다.^^

    가끔 저런 얘기들이 거론될 때 마다 많은 생각을을 해보고는 합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4 01:30 신고 [edit/del]

      1. 개인적으로는 중도 or 반대의 입장입니다. 병역문제에 대해서는 별로 관대한 편이 아니라서요. 하지만, 융통성이 발휘될 수도 있는 부분이며, 어떤 결정이 나오든 크게 반대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2. 별로 생각해 본 적이 없습니다. 참고로 미국에서는 올림픽 야구에서 금메달을 따는 것을 별로 대단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선수들 개개인에게도 프로팀에서 더 열심히 하는 게 금전적인 동기부여가 되므로 미국문화가 지니고 있는 차이를 이해해야 할 것 같네요.

      남아공은 잘 다녀왔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9. Favicon of http://mingworldwide.tistory.com BlogIcon 밍거니 at 2010.06.23 22:37 신고 [edit/del]

    어쩜 이리도 상세히 분석해주실까요~ 내공이 대단하십니다^^

    Reply
  10. 승군 at 2010.06.24 03:34 신고 [edit/del]

    한국은 천안함 46명을 떠올려라.. 8강전을 아르헨티나 만회 전

    이라고 생각하고 해. 최소한 무승부 승부차기도 간다. 대표팀

    은 승부차기 연습 많이 해 둬! 그러기 전에 한 단계 높여서 이

    기고지고를 떠나 깨작한 골 집어치우고 남아공에서 힛트 칠 자

    신있는 골든 골을 서로 만들려고 하든지. 이게 격상이다.

    Reply
  11. 지존 at 2010.06.24 05:43 신고 [edit/del]

    우루과이 경기들을 보면서 느낀것은 수비 압박이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솔직히 골 찬스에 비해서 결정력은 별로였다고 느꼈는데 남아공과의 경기는 그런 인상을 상당히 받게 했습니다. 남아공 제대로 된 패스가 없었고 중앙과 수비에서의 압박이 멕시코전에서의 남아공과 너무도 다르게 느껴지더군요.. 그들의 공격력은 더 말할 필요도 없이 잘 알려진 선수들이고 아무튼 우루과이 해 볼만하다고 별거 없다고 언론에서 약간의 설레발을 치는데 솔직히 해외배당에서도 드러났듯이 한국의 8강 진출은 쉽지 않아 보이네요.. 아무튼 한국 선수들 최선을 다하기를 바라고 좋은 결과를 만들기를 바라지만 베팅한다면 과감히 우루과이 픽을 하고 싶네요.. 아무튼 잘 보고 갑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4 01:32 신고 [edit/del]

      좋은 의견 잘 들었습니다 .

      항상 애국베팅할 수는 없는 것이지요.
      베팅에 있어서만큼은 냉정해야 합니다.
      응원해야 할 팀과, 베팅해야 할 팀이 구분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가끔 저도 그게 쉽게 안 됩니다.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가장 흥미로울 D조가 이제 시작하네요.
      전 알제리를 한 번 믿어 보았으나 실패입니다 ^^

  12. 지존 at 2010.06.24 09:07 신고 [edit/del]

    독일 가나전 독일은 꼭 이겨야 하는 동기부여를 믿고 독일을 픽했지만 이거 뭐 외질의 멋진 아웃프런트 중거리슛이 안 들어갔다면 ... 아찔한 경기였네요.. 카카우말고 클로제가 들어오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하지만 결정적인 찬스는 가나가 더 많았던 경기로 보여지네요 .. Asamoah Gyan 프랑스 리그에서 뛰는 이 선수 움직임도 좋았고 독일 수비수들 센터백 두 명의 느린 발은 결정적인 찬스들을 가나에게 허용하더군요. 또한 슈슈가 중간에 나갔는데 부상여파가 좀 있어보였고 가나 미들에서 수비라인 은근히 촘촘하게 자기 포시션을 지키면서 수비를 잘하던 모습을 보여주었네요.. 가나의 모습은 원 투까지는 제대로 되는데 마무리 결정력이 상당히 부족한 모습을 오늘 경기에서도 보여주었다고 생각이 드네요. 미국-가나가 붙는데 배당이 어떻게 주어질지도 궁금합니다. 외질을 보면서 느낀것은 독일인 같이 안 생겨서 이 선수 프로필을 한번 찾아봤는데 터키 독일 이민자의 아들이더군요.. 그의 왼발은 상당히 기대를 들게 하더군요 .. 이 선수 독일에 없어서는 안될 선수로 성장했더군요.. 독일 대 뻥글랜드가 16강에서 붙는데 이름값에 비해 경기는 별로 재미없을 듯 하고(잉글랜드 카펠로 감독의 전술을 생각해 볼 때 절대 무리할 스타일이 아닐 것 같아서 ) 미국-가나 경기가 은근히 재미있을 듯 보이네요.. 미국이 이 경기도 닥공모드를 선보일지..ㅋㅋㅋ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4 08:21 신고 [edit/del]

      가나의 역습이 정말 위력적이더군요. 가나와 미국의 경기가 정말 기대됩니다.

      에시앙이 있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들구요.

      외질은 제 전력분석리포트에서도 볼 수 있듯이, 정말 최고 수준의 선수가 된 것 같습니다. 거기에 마린이나 프린스 같은 선수들까지...

      정말 강한 독일입니다. 잉글랜드도 차츰차츰 제 모습을 찾아가는 것 같아 더 흥미롭네요.

      이 경기 분석해야지요. 해야 하구 말구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