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남아공월드컵 16강 빅뱅이었던 독일vs잉글랜드전에서는 남아공 월드컵 최대의 오심이 등장했습니다.

 

1:2 로 잉글랜드가 뒤진 상황에서, 램파드의 중거리슛은 골라인 안으로 명백히 들어갔고, 동점이 되는 순간이었지만 골로 인정되지 않았습니다. 34년전 잉글랜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제프 허스트가 날린 슛팅은 노골이었지만, 골로 인정되면서 잉글랜드가 우승했었던 것과는 반대 상황이 등장한 것입니다.


(오심 사진 : 이 사진의 저작권은 SBS에 있습니다)

완벽한 이 골로 인정되지 않았고, 사진으로 보아도 영상으로 보아도 명백한 골입니다. 축구에 대한 기본 룰만 알고 있는 사람이 보아도, 명백한 오심입니다.

 

이 오심은 지금까지의 다른 오심에 비해 특별한 의미를 지닙니다. 그 이유를 소개해 봅니다.

 

1. 토너먼트에서 분위기를 완전히 바꿔버리다.

 

독일 대표팀의 플레이는 너무도 화려하고 훌륭했지만, 람파드의 슛이 골로 인정되어 2:2 가 되었다면 경기 전개가 완전히 달라질 수 있었을 것입니다.

 

독일의 첫 경기의 호주전에서 독일이 선제골을 넣으며, 호주가 공격적으로 나서는 순간 호주의 수비는 무방비상태가 되고 말았습니다.

축구에서 앞서고 있는 팀은 수비에 여유를 갖추게 되며, 뒤지고 있는 팀은 수비에 집중할 수가 없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0:1 로 뒤진 상황에서 어제 대한민국의 플레이가 더 매력적이었다고 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독일은 2:1 로 앞선 상황에서 느슨해진 잉글랜드 수비를 공략하여 2골을 더 넣으며 승부를 갈랐습니다.

 

조별 예선과 달리 토너먼트에서는 패하면 탈락이기 때문에 카펠로 감독의 잉글랜드 또한 공격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었고, 결국 독일에게 털려 버리고 말았습니다.

 

독일의 8강 진출은 클로제와 외질, 그리고 뮐러가 주도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이 오심은 잉글랜드가 더욱 공격적일 수밖에 없는 상황을 연출하고 말았습니다.

 

2. 34년전에 대한 보상 판정 논란

 

우연의 일치인지 유사한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44년전 2:2 상황에서 제프 허스트의 슛팅은 골로 인정되었고 잉글랜드가 우승을 차지했었습니다. 하지만, 추후 판독 결과 노골임이 확인되었고 그 일은 축구계의 오심에 대한 하나의 변혁을 제시했습니다.

 

그런데, 34년전 유사한 상황에서 이번에는 명백한 을 인정하지 않은 것입니다. 잉글랜드가 받았던 수혜에 대한 역 보상의 판정이라는 논란이 있을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의 레전드인 찰튼은 이런 얘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 “오심도 경기의 일부이고, 주심이 말하는 것이 정답이다

 

34년전과는 다른, 자국 대표팀이 불리한 판정을 받은 상황에서 찰튼은 무슨 생각을 하게 될까요?


 

3. 대한민국vs우루과이에 대한 보상?

 

대한민국의 핸드볼 파울이 인정되지 않은 것은 결코 우루과이에게 불리한 판정은 아니었지만, 그것은 심판의 시야를 가린 것이었고 고의성이 없었다는 점에서 크게 오심 논란이 될 상황은 아니었습니다. 솔직히 전반적으로 어제 우루과이는 유리한 판정을 받았습니다.

 

어제 대한민국vs우루과이의 심판은 독일 심판이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독일vs잉글랜드전 심판은 공교롭게도 우루과이 심판이었습니다.

 

대한민국 vs 우루과이 심판 볼프강 슈타르크 (독일) / 부심진도 독일인

독일 vs 잉글랜드 심판 호르헤 라리온다 (우루과이) / 부심진도 우루과이인

 

사전 협의가 되었는지의 여부는 물론 알 수 없지만, 독일 심판은 어제 내일 자국의 경기에서 최소한 불리한 판정을 받고 싶지 않았을 수 있고, 그것이 암묵적 합의가 되었을 수도 있습니다.

 

심판도 판정을 하는 사람이기에 앞서서 한 사람의 국민입니다. 자국 대표팀이 더 잘 하길 바랐던 마음이 이러한 판정을 할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이는 오심 차원을 떠나 심판 배정을 한 FIFA측을 비판할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4. 가장 특별한 의미 : 비디오 판독 시행의 계기가 될 수도..

 

체리쉬닷컴이 보는 가장 특별한 의미는 따로 있습니다.

 

남아공월드컵에서 수많은 오심이 있었지만, 이 오심은 너무도 명백하고 확실하기 때문에 경기 도중 비디오 판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될 수 있으며, 이를 주장하는 사람들에게는 중요한 논거가 될 것이라는 의미입니다.

 

그동안 비디오 판독 도입에 대해서는 정확한 판정 vs 심판의 권위문제로 늘 시끄러웠습니다. 그런데 오심이 승부를 결정짓는 경기가 점점 늘어나고 있으며, 실제 주심판정 및 주심배정으로 인한 승부조작 사건도 발생하였고, 심판이 감정적인 판정을 하는 경우도 늘어남에 따라 점점 그 도입의 주장에 악센트가 실리는 것은 사실입니다.

 

특히 저처럼 스포츠베팅을 하는 전세계의 사람들은 비디오 판독을 도입하는 것을 반대할 이유가 없을 것입니다. 실제로 분석을 하면서 오심에 의해 베팅결과가 잘못 되어 돈을 잃게 되었다고 해도 현재로서는 그 경기결과에 따라야 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잉글랜드Bet 을 한 사람이라도 주심에게 뭔가 욕을 할 수는 있겠지만, 건 돈을 베팅회사로부터 돌려받을 수 없습니다.

 

세계사의 이모저모를 살펴 보면, 보통 같은 사건이 점차적으로 반복되면서 변화를 요구했던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하나의 큰 사건(Big Issue)”에 의해서 뒤바뀌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번 사건은 오심의 역사에 있어서 분명히 '큰 사건' 임이 분명합니다.

경기 중 비디오판독은 심판의 권위 감소’,  경기 흐름 지체등의 많은 문제를 담고 있지만, 더 정확한 축구결과를 위해서 언젠가는 도입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비디오 판독에 찬성하는 사람으로서 이번 오심이 큰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주말엔 지친 심신을 위로하기 위하여 인천 앞바다에 다녀왔습니다.

 

대한민국은 1:2 로 패하고 말았고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 최선을 다한 선수들의 모습에 박수를 보내고만 싶을 뿐입니다. 애국베팅을 12000원 정도 했는데 그냥 꽝!


얼마 남지 않은 월드컵 기간에도 좋은 글을 더 많이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래 손가락 클릭은 더 좋은 글의 동기부여가 됩니다.

 

새로운 한 주의 시작입니다. 행복하게 시작하세요 ^^

 

  1. Favicon of http://neblog.com BlogIcon 사자비 at 2010.06.28 07:20 신고 [edit/del]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요. 너무 자주 발생하는 오심 논란;;

    Reply
  2. SFDGSF at 2010.06.28 10:05 신고 [edit/del]

    # 반드시 알아야 할 새로운 영○ㅓ이론!
    우리나라 영○ㅓ가 이렇게 비효율적인 것은
    우리가 배우는 문법이 문제가 있기 때문입니다.
    모두들 그렇게 생각하지만 도대체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를 알 수 없었습니다 ┬.
    이에 대한 답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ㄷ ┣음 ㅋ ┣페
    “이 제 영○ㅓ 의 의 문 이 풀 렸 다”로 들어가 보시기 바랍니다.

    Reply
  3. Favicon of http://lovetree0602.tistory.com BlogIcon 초록누리 at 2010.06.28 10:11 신고 [edit/del]

    사람이 하는 일이라 오심이 나올 수 있다는 것은 알겠지만 너무 심한 모습때문에 화가 많이 나더라고요.
    아무튼 오심문제, 숙제입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8 10:22 신고 [edit/del]

      그러니까요.

      오심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항의시 '비디오 판독'이 경기중에라도 시행되는 것이 당연한 것 같네요.

      초록누리님, 행복한 한 주 되세요~

  4. 유키 at 2010.06.28 10:31 신고 [edit/del]

    1번은 공감, 2번은 그냥 이야깃거리, 3번은 음...약간 설마라는 생각이..심판진을 같은 나라로 구성하는 것은 서로 의사소통을 용이하게 하려고 하는건대 이경기 전혀 안그런듯...부심도 충분히 확인 할 수 있었을 것 같은대...4번은 이번 월드컵부터 공안에 센서를 넣을려고 했어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어요..센서가 골라인을 통과하면 골~ 아무래도 이 경기를 계기로 비디오 판독이던 센서던 뭔가 이루어질듯 하내요...'오심도 경기의 일부'라고 하지만 이번건 좀 쎈듯....16강전도 반이 지나고 반이 남았내요...아..그리고 '오심도 경기의 일부이고'아닌가요....왜 이런것만 보이는건지...쥔장한테 미움받겠내--;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8 11:11 신고 [edit/del]

      아닙니다. 제가 미처 다시 읽어보지 못했네요..

      3번 같은 문제는 부심이 문제가 아니라 우루과이 경기에 독일 심판을, 독일 경기에 우루과이 심판을... 배정한 FIFA에 문제가 있다고 보네요.

      이제 정말 거의 다 끝나가는군요. 좋은 하루 되세요~

  5. 축구협회 요리사 at 2010.06.28 10:47 신고 [edit/del]

    월드컵?.....

    보이코트하는 나라는 왜 없을까?

    피스컵 제대로 키워서 대항마하자!!

    Reply
  6. 판독 at 2010.06.28 11:01 신고 [edit/del]

    비디오판독 오래 안 걸릴건데 안하는 이유가 궁금해지네

    Reply
  7. 맨유 at 2010.06.28 11:21 신고 [edit/del]

    오심들은 심판들이 fifa 한테 원격조종 당하기 때문...

    Reply
  8. 스윗 at 2010.06.28 11:36 신고 [edit/del]

    보상판정까지 해석하는건 소설을 쓰는게 아닌가 쉽네요.;;;; 본인의 생각이 아닐지. 그 당시 오심은 오심이고
    현재의 오심 또한 오심일 뿐입니다.

    Reply
  9. 오심도 게임이다 at 2010.06.28 12:08 신고 [edit/del]

    너무 비디오판정하면 제미가없을듯...그러면 각본있는 드라마나 영화가 더 잼나지 월드컵이 잼난이유가 이런 사람이 하는거니 재미있는듯한데..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8 12:43 신고 [edit/del]

      저도 그 부분은 동감합니다.
      예상치 못한 변수가 많을수록 경기는 재미있죠.

      문제는 심판판정이,
      경기결과를 너무 자주 바꿔버리는 것일 것입니다.

  10. at 2010.06.28 12:43 신고 [edit/del]

    저도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한국과 우루과이전을 보면서 심판진이 좀 너무한다 싶었는데 어제도 우리나라와는 상관없는 경기였음데도 불구하고 축구를 잘 모르는 제가 봐도 지나친 편 들기였습니다. 큰 경기에서의 심판진 배정 정말 신경써야 될 부분인것은 사실입니다

    Reply
  11. song at 2010.06.28 15:55 신고 [edit/del]

    골대에 센서를 장착하고 공에 아주작은 센서를 넣는것은 진정 불가능하단 말인가....
    된다면 명확할 텐데

    Reply
    • BlogIcon 신재석 at 2010.06.28 18:14 신고 [edit/del]

      공에 센서를 넣는것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축구게임 규정상 골판정은 공이 골라인을 완벽하게 넘어가야만 가능합니다.

      실제로 센서를 넣으려면 공표면 모두에 센서를 부착해야 합니다.

      물론 정중앙에 센서를 넣어서 공 반지름의 길이를 계산하면 되지만, 공의 신축성등으로 또 되도않는 시비가 벌어질거에요.

  12. BlogIcon 신재석 at 2010.06.28 18:13 신고 [edit/del]

    비디오 판독이라...

    오프사이드, 골라인 아웃, 사이드라인 아웃등. 정확한 판정이 이루어져야 하는 내에서만 비디오 판독이 도입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다소 거친몸싸움 따위에 대한 옐로카드 레드카드 판정, 구두경고등...은 여전히 심판의 재량에 따라 주어져야 한다고 봅니다.
    개인적으로 체리쉬H님의 "피파의 심판배정 자체에 문제가 있다"라는 말에 대해 상당히 공감하고 예전부터 생각해오고 있었습니다.
    솔직히, 심판이전에 한나라의 국민인데 자국의 팀이 잘되길 바라는 사람이 대부분이죠.
    물론, 심판으로서 공정한 판정을 해야 되기 때문에 심판이 잘못하지 않았다는것이 아닙니다.
    당연하게도 심판의 명백한 잘못이지만, 그 이전에 조금의 나쁜 마음이라도 생기게 만든 피파측의 실수라고 생각해왔거든요.(사람들 보통 이렇게 생각 안하던데 ^_^, 님글을 보고 저랑 같은 의견이 있으니 너무 반가웠어요.^^)

    제프블래터의 휴머니즘은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다만, 옾사이드, 라인아웃등과 같이 정확한 판단만이 요구되는 경우에는 비디오 판독을 부분적으로 도입했으면 좋겠습니다.

    Reply
    • polo at 2010.06.29 01:02 신고 [edit/del]

      신재석님 말씀이 일리가 있네요. 파울같은건 심판이 판정하고 오프사이드,골라인,사이드라인아웃같은 것만 비디오판독전용심판을 둬서

      의문점이 생길때 활용하는 제도로 두면 좋을것같아요^^..

      사실 비디오판독, 이거 점점 활용폭이 넓어지고있거든요. 펜싱같은경우에도 '선수가 이의제기할경우'비디오판독하게 하더라구요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9 20:38 신고 [edit/del]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

      1. 골판정이나 오프사이드는 비디오판정
      2. 파울 등에 대해 대해서는 심판 권한

      상당히 중립적인 제안이네요.

      저도 적극 동의합니다~

  13. BlogIcon 신재석 at 2010.06.28 18:18 신고 [edit/del]

    제 의견(다소 거친 파울에는 심판이 직접 판정했으면 좋겠다.)에는 근거가 있습니다.

    기계는 기계일 뿐입니다. 융통성이 없습니다. 고의성이 없을 경우에는 경고를 주지 않을수도 있고, 규정상 반칙이 아니지만 심한경우에는 코칭 스태프를 경기장에서 퇴장시키기도 해야합니다.

    이것을 기계가 할수 있을까요?

    오히려 대기심 2명을 각자 다른 국가(아예 관련없는)의 경기에 실제로 참여하는 심판으로 참가하게 하여, 3심이 논의 하는것이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이상 축구를 사랑하는 대한민국의 20대 남자였습니다.
    hijuko_o@naver.com<< 혹시 제 말이 너무 어이가 없으시거나, 이것은 꼭 반박하고 싶다. 라고 생각되시면 여기로 메일 주세요.

    자주 오지 않는 사이트라 자주 확인이 불가능할것 같아요.^^

    한주가 시작되는 월요일입니다. 즐거운 한주보내셔요.^^

    Reply
  14. 외괘인 at 2010.06.28 21:28 신고 [edit/del]

    무슨 34년 전에 대한 보상판정입니까? 비약도 심하시네요.

    Reply
  15. 이과인 at 2010.06.29 01:46 신고 [edit/del]

    34년전이 아니라 44년전 이겠죠;

    Reply
  16. 비교거부 at 2010.06.29 08:22 신고 [edit/del]

    1966년 잉글랜드와 독일의 경기는 애매한 상황이어서 심판이 판단착오를 할 수도 있다고 보여지더군요. 공이 떨어진 위치도 그렇고. 하지만 이번경우는 너무도 명백한 상황이라서 심판의 판단착오라고 하기보다는 다른데 보고 있었던지 딴생각하고 있었다고 밖에 안보이더군요. 잉글랜드로서는 너무 억울할거 같아요.

    Reply
  17. Favicon of http://greenwell.blogdns.net BlogIcon 로렌 at 2012.03.28 19:21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