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잉글랜드의 16강 진출을 위한 경기막판 공돌리기와 시간끌기가 축구팬들에게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 우승청부사 파비오 카펠로 감독은 비난받아 마땅한가?

 

아니다. 카펠로 감독의 선택은 현명했으며, 잉글랜드라는 팀을 조16강에 올려 놓았다. 미국과 알제리를 압도하지 못하며 2무승부를 기록하고 있던 우승후보 잉글랜드의 이름값에 걸맞지 않은 성적을 내 오다가 결국 슬로베니아에게 1-0 신승을 거두면서 체면을 유지했다.

 

분명한 것은 잉글랜드가 C 2위로 16강에 진출했지만, 토너먼트에서는 여전히 무시할 수 없는 팀이라는 것이다. 3경기에서 2득점밖에 넣지 못한 공격라인에게는 높은 점수를 줄 수 없지만, 어쨌든 리오 퍼디난드(맨유)가 빠진 상태에서 3경기 1실점으로 틀어막은 잉글랜드의 수비라인은 칭찬할 수밖에 없다. 

 

렘파드와 제라드의 공존문제를 해결하는 카드였던 가레쓰 베리(맨시티)가 부상회복이 덜 된 상태에서 자신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유럽예선에서의 압도적인 플레이를 펼치지 못한 것은 사실이었지만, 카펠로 감독은 특유의 용병술로 팀의 16강 진출을 이끌었다.

웨인 루니(맨유)와 호흡을 맞추지 못하던 헤스키(애스톤빌라)를 제외하고, 알제리전에서 교체 투입되었던 저메인데포
(
토트넘)를 선발출장시키는 용병술을 발휘했고, 결국 그 데포가 이 경기 유일한 골인 결승골을 터뜨린 것이다.


 

선취골을 넣은 후 카펠로 감독은 이탈리아 특유의 수비 축구를 선보이며, 시간을 끄는 모습을 보였다. 후반에는 루니 대신에 조콜을 넣으면서 최전방공격수를 한 명만 두는 극도의 수비 축구를 구사하기도 했다. 이후 슬로베니아의 파상 공세에 몇차례 위기를 맞이했으나 그것이 골로 연결되지 않았고, 카펠로 감독의 전술은 결과적으로성공했다. 그 과정에 시간끌기나 공돌리기 등 다소 소극적인 전술이 있었다고 해도, 그것은 결국 팀의 승리를 이끈 과정이 된 것이다.

일각에서는 카펠로 감독의 시간끌기 전술에 대해 영국축구답지 않은 축구라고 비난을 하지만, 다음 라운드 진출이 최종 목표인 그의 선택은 너무나 현명했다.

 

감독은 팀의 승리 및 팀의 다음라운드 진출을 위한 경기 운영을 해야 한다. 상대를 압도하는 것도 좋지만, 현재의 팀 상황 등을 고려하여 최선의 비책을 내 놓으면 되는 것이다. 오히려 무리한 공격을 하다가 상대의 역습에 골을 허용하는 모습이 자주 드러나는 현대 축구에서는, 그것이 당연한 선택인 것이다.

그러한 선택은 아무팀에서나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만한 수비력을 갖춘 팀만이 가능한 선택이며, 감독이 수비라인에 믿음을 가지고 있어야 가능한 전술이다. 카펠로 감독은 잉글랜드의 수비라인을 신뢰했고, 선수들은 무실점으로 슬로베니아의 파상공세를 막아냈다.

 

비슷한 상황이 최근에 또 있었다. 0910시즌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2골차로 지지 않으면 되는 상황에서, 인터밀란의 무리뉴 감독은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형식은 4-4-2 이지만, 실질은 8-2-0 의 전술을 구사하면서 극단적인 수비축구를 펼쳤다. 이러한 무리뉴의 수비전술을 놓고 안티풋볼이니 축구답지 않은 축구라며 비판이 많았지만, 무리뉴의 상황에서는 최선의 선택을 했고 결국 팀은 결승에 올라 뮌헨까지 꺾고 우승을 차지했었다. 당시에도 무리뉴는 다소 비판을 받았지만, 결국은 최후의 승자가 되지 않았는가?

 

축구를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보는 즐거움이 더 중요할지 모르지만, 직접 경기에 임하는 선수나 감독의 입장에서는 다음라운드 진출 등 팀이 해 낼 수 있는 결과가 중요한 것은 당연하고, 우리는 그들의 입장을 이해해야 한다.

 

현재 비난받고 있는 카펠로 감독이 처음부터 수비적인 것은 아니었다.

 

오늘 상대했던 슬로베니아의 입장은 무승부만 거둬도 진출할 수 있었고, 잉글랜드는 무승부일 때 탈락이었다. 잉글랜드는 16강 진출을 위해 반드시 이겨야 했고, 초반에는 공격적으로 나섰다.

 

데포의 선취골 이후 오히려 급해진 쪽은 슬로베니아였다. 잉글랜드에 패했을 때, 미국이 알제리를 이길 경우 16강에서 탈락하기 때문에 파상 공세를 펼쳤던 것이다. 반면, 잉글랜드는 소극적으로 경기를 운영했으며 그 골을 지킬 경우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기 때문에 상대의 공격속에서도 적극적인 역습을 하지 않았다.

 

만약 잉글랜드가 이 경기에서 2골 이상차로 이겨야 했다면 카펠로 감독은 선취골 이후에도 수비지향적인 축구를 펼치지는 않았을 것이다. 오로지 잉글랜드에게 필요한 것은 승리뿐이었다. 그리고, 그 목표를 성취했다.

 

람파드(첼시)와 루니의 동시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잉글랜드는 전차군단 독일을 상대하게 되었다. 독일의 조직력은 세계 최상급이며, 현재의 잉글랜드가 독일의 벽을 넘기 위해서는 가레쓰 베리의 컨디션 회복을 통한 유럽예선에서의 팀플레이가 필요할 것이다. 많은 어린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는 독일을 상대할 카펠로 감독의 비책이 기대된다.

 

파비오 카펠로 감독은 최고의 선택을 했다. 결과적으로 잉글랜드가 16강에 진출한 이상, 최선의 성과를 거둔 그를 비난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잉글랜드와 독일이 16강에서 맞붙게 되었네요. 정말 최고의 빅매치입니다. 프로토 51회차 대상경기이기도 하군요.

 

가나가 아프리카의 자존심을 세워주었네요. D조 팀리포트를 쓰며 세르비아보다는 가나가 진출확률이 살짝 높다고 보았었는데, 가나가 진출해주는군요. C조에서는 잉글랜드와 알제리의 16강 진출을 내심 기대해 보았는데, 알제리의 골대 맞는 슛팅이 상당히 아쉬웠었습니다.

잉글랜드와 독일에 대한 프리뷰를 먼저 할지, 정말 쓸 글이 많습니다. (쓰고 싶은 글이 많습니다. 정하기만 하면 쓸 것 같은데…)

 

손가락 클릭은 다음 글을 위한 동기부여가 됩니다.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1. 노원구앙리 at 2010.06.24 10:41 신고 [edit/del]

    체리쉬님안녕하세요
    매일쓰신글만보고눈팅만하기를수차례...
    정말여러모로좋은분석많으셔서 돈도따고맞추기도굉장히많이맞췄습니다.
    이제손가락만누르지말고 감사하다는댓글이라도 써야겠다는생각이들어서이제라도쓰네요 죄송합니다...ㅋㅋ
    이탈리아랑 파라과이는 저도승쪽으로좀많이보고있는데..
    카메룬 vs 네덜란드
    덴마크 vs 일본 이좀거슬립니다....
    카메룬네덜란드왠지서로동기부여가적어서 무가나올꺼같기두하구...
    덴마크일본도 승패쪽보단 무가더높아보이긴한데 제가보는관점으론...ㅋㅋ
    정확히모르겠어요 체리쉬님은어떻게생각하시구있는지..?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4 15:50 신고 [edit/del]

      카메룬vs네덜란드 정말 어렵지요.
      둘 다 동기부여가 없기 때문에 저득점모드도..

      네덜란드는 1군 다 내지 않을 게 분명합니다.
      16강 준비해야지요. 8강까지는 누적이 되기 때문에..

      과감한 승부라면 카메룬에 던져 보겠지만,
      너무 보이는 답이라는 게 걸리네요.

      일본 덴마크는...

      일본 0,1 - 덴마크 0
      일본 0 - 덴마크 1,2

      로 나누어서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 정원아빠 at 2010.06.24 11:20 신고 [edit/del]

    영국이 왜 힘들게 월드컵 본선 경기들을 치뤄 나가는지 정말 궁금하군요.
    영화를 찍는건가요?...ㅎ
    예선에서의 결과들을 무색하게 하는 경기력이 정말 안쓰럽기까지 합니다.

    루니는 정말 안타깝더라구요. 문전앞 일대일에서 골대를 맞추고~ 전혀 루니답지않는 ~ 뭐 그런~~
    기대를 많이 해서인가요? 많은 부담감을 안고 경기에 임하는 것 같은데 어제 한골만 넣었다면 루니다운 경기를 계속 볼 수 있었을 거라 생각되네요.

    반면에 슬로베니아는 정말 천국에서 지옥으로 막판에 뚝 떨어져 버리고~
    축구 정말 모르겠네요.....ㅎㅎ

    미국이 좋은 성적을 올릴 것 같습니다. 운이 따라 주는 것 같군요.....
    앞으로 남은 경기들이 정말 궁금합니다. 특히 이탈리아~~

    글 감사히 잘 봤습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6.24 15:51 신고 [edit/del]

      더 좋은 팀이 되기 위한 하나의 준비 과정 같습니다.
      마치 지난 대회의 프랑스를 보는 듯 합니다.

      골대 맞춘 것까지 어쩔 수 없지만, 루니의 플레이가 살아날 잉글랜드는 또 다른 잉글랜드이기에 늘 경계해야 하죠.

      슬로베니아가 너무 아쉽네요. 미국의 16강 진출 확률을 더 높게 보았음에도 마지막엔 슬로베니아같은 약소국이 미국같은 경제대국 대신 올라가길 바랐는데... 속상하더군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3. 트로이 at 2010.06.24 16:26 신고 [edit/del]

    말씀하신대로 네델란드와 카메룬은 동기부여가 없어서
    결과 예측이 힘드네여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