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예측전문)

 

빌바오 vs 바르셀로나 (8월 15일 새벽 5시 경기)

 

슈퍼컵 경기이다. 바르셀로나는 UEFA 슈퍼컵에서 세비야를 연장 끝에 이기고 우승을 차지했다. 사실상의 트레블을 달성한 것이다. 챔피언스리그, 리그, 코파델레이, 그리고 UEFA슈퍼컵까지 우승을 차지했다. 빌바오는 코파델레이 준우승으로 재격돌을 하는 것 뿐이다. 이것은 하나의 이벤트성 경기로 여겨진다. 빌바오에게 이것을 내 준다고 해도 큰 의미가 없다. 어차피 코파델레이의 챔피언도 바르셀로나였기 때문이다.

 

바르샤는 체력 문제를 가지고 있다. UEFA 슈퍼컵에서 세비야가 생각보다 거세게 나왔고 4:1 이 4:4 가 되었다.

 

이것이 정상적인 경기일까? 그것이 정상적이든 아니든 바르셀로나가 겜블의 의지를 가지고 있거나, 아니면 경기력에 문제가 있음을 의미하기에 큰 상관은 없다. 두가지 모두 빌바오에게 청신호인 것이다.

 

리그를 준비해야 하는 바르셀로나는 체력소모를 거하게 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빌바오는 바르셀로나를 잡고 시즌을 시작한다면 의미가 있을 것이며, 이 1차전 경기가 빌바오의 홈에서 열린다는 점은 그러한 동기부여를 강하게 한다. 동기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는 경기이다.

 

해당 경기 빌바오가 90분 내에 패하지 않는다고 보며 이길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본다. 빌바오의 0핸디(DNB)를 팁으로 드린다.

 

 

-

 

동기부여의 차이입니다.

 

이 경기는 바르셀로나가 경기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입니다.

 

가진 자의 여유라고 할까. 그냥 이 경기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어차피 우리가 코파델레이도 먹었고 리그도 먹었는데, UEFA슈퍼컵도 연장 끝에 차지했고... 슈퍼컵 먹을 필요가 있나? 뭐 그런 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승부예측의 전략 연재가 늦어지는 부분은 휴가도 겹쳤고, 개인적인 팁 컨디션이 좋지 않아서였습니다. 요즘 2 - 3 - 3 유형의 배당률에 대단히 회의를 느끼고 있습니다. 승부예측의 전략을 연재하면서 꼭 다뤄 볼 유형들입니다.

 

이런 경기는 1년에 1번 있는 매치업입니다. 노블팁 추천대로 릴핸디승 고배당과 빌바오 승을 묶었는데 (무 살짝 보험) 적중을 했습니다..아무튼 이런 경기에 대한 노팅은 필요하다고 보여집니다. (매번 같은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는 게 함정)

 

어제 대체휴일 때문에 긴 주말입니다. 긴 주말 즐거이 보내세요~

 

 

(8/18 추가)

 

(새벽에 2차전 경기가 열렸습니다. 빌바오가 지지 않는다 > 바르샤의 대승 으로 생각했는데, 피케의 퇴장으로 운이 따랐네요. 비지니스?)

 

바르셀로나 vs 빌바오 (1차전 0:4 빌바오 승리)

 

바르셀로나가 더 강하다는 인식은 팽배해 있고, 1차전에서의 비지니스 혹은 경기력적인 문제는 바로 해소되기 힘들다. 리그를 위해 분위기를 가다듬어야 하는 입장도 있지만, 슈퍼컵 자체에 의미를 두지 않을 경우 전력을 다할리 만무하다.

 

빌바오는 이 경기 3점차로 져도 슈퍼컵을 차지하게 되고 리그를 시작하는 동기부여는 되지만 바르셀로나의 의지에 따라 이번 경기 빌바오의 입장 또한 달라질 수 있는 경기이고, 1차전에서 대승을 했다고 해서 2차전을 방심하면 안 되는 팀임을 빌바오도 잘 알 것이다.

 

리그 시작을 앞두고 주전 100% 가 참여할 확률이 낮은 양팀인데, 이벤트성 슈퍼컵이라는 일정, 그리고 일전에 언급했던 바르샤의 상황 (리그 우승, 챔스 우승, 코파델레이 우승, 그리고 UEFA슈퍼컵 우승) 에서 사실상 준우승 팀과 다시 경기를 치르는 입장에서 아무 의미를 두지 않을 경우 2차전 이기지 않아도 된다.

 

만약 바르샤가 경기를 제대로 하고 동기부여를 이루려고 한다면 바르샤의 3점차 이상 승리가 나올 것으로 보며, 해당 경기는 다음과 같이 생각한다.

 

즉, 빌바오가 2차전도 패하지 않는 것을 우선으로 본다.

 

 

 

 

 

  1. CHO at 2015.08.16 02:14 신고 [edit/del]

    바르셀로나 선수들은 정신적으로 무너졋죠 특히 테어 슈테겐 골키퍼가 첫골을 내줄때부터 바르샤 선수들 스스로 사이에서 심상치않은 분위기가 감돌앗습니다 테어 슈테켄골키퍼는 어이없는 판단을 하여 전방에 들어오는 선수가없엇음에도 불구하고 전방압박에 대한 어떤 불안감때문이엿는지 헤딩으로 빨리 걷어내야겟다는 생각으로 볼을 멀리 걷어내엇다가 상대 중원에서의 발빠른 슈팅으로 실점하게되엇죠 루이스엔리케가 현재 페드로 문제도 그러고 현재 바르샤 분위기를보니 감독이 바르샤선수들을 재대로 잡아주질못하고 잇나보네요 과르디올라 자서전에 잇던 말을 보면 감독은 절때로 선수들에게 굴복해선 안되고 감독이 위가아닌 선수들보다 아래가 된 존재가 되어 자연스럽게 굴복을 하게되면 그 팀은 자멸한다고 햇엇는데 11-12때 펩 또한 메시에게 굴복할수밖에없게되 메시는 독주하여 바르샤는 메시쪽으로 분위기가 전부 치우쳐져 11-12바르샤는 후반기가서 수비조직이 완전히 무너졋죠 그 직후 펩은 팀에 해를끼치는것같아 떠난다 하고 그 뒤에 분위기를 잡아줄 천재적인 감독은 아직까지 없엇기에 바르샤는 현재도 수비가 전성기때만큼 복구가안되고잇더군요 현재 선수들 실력보다는 아마 분위기때문에 팀 전체적으로 기복이 심한것같더군요 어느날은 분위기가좋으면 대승을거두고 어느날은 분위기가 좋지않으면 스스로 자멸해 대패를당하고. 펩이 만들어놓은 티키타카나 6초룰 수비전술은 팀 분위기로 인해 수비조직이 최강이 되거나 최악이되는것 같더군요 14-15 루이스엔리케가 부임때부터 선수들이 문신을하고 머리를 이리저리 막 꾸미는 등 14-15시즌도 트레블을 달성햇지만 모든경기를 봐도 조직에서는 여전히 불안한 모습을보여줫엇는데 역시 15-16 시즌이 시작됨가 동시에 예상대로 초반에 좀 무너지네요 엔리케가 선수들을 잘 잡아주길 우린 기도하는수밖에없겟죠 펩 때는 선수들 수염 못기르게하고 머리를 계속해서 단정하게 깎게하는 등 정말 관리 잘해줫엇는데 말이죠.. 머리단정하게하고 수염을 지속적으로 깎고 그러니 선수들이 늙어보이지않고 되게 팔팔해 보이고 심지어 사비는 나이 30을 먹엇엇는데도 늙어보이지않고 챔스결승 맨유전때는 박지성보다 더 많이 뛴 12km를 뛰기도 햇엇는데말이죠..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5.08.18 07:02 신고 [edit/del]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지적하신대로 바르샤 멘탈의 문제, 그리고 슈퍼컵에 대한 동기부여가 만든 결과로 보여집니다.

      다시 바르샤는 바르샤로 돌아오겠죠 ^^

  2. at 2015.08.16 20:04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5.08.18 07:05 신고 [edit/del]

      저는 2차전 팁을 빌바오 +0.5 > 바르샤 -2.5 핸디승. 이렇게 생각을 했어요. 2가지 중 하나라고 본거에요.

      한 번 더 비지니스를 하지 않을까 하는 것과 아니면 실제 경기력으로 엎어버린다. 내용은 올려 두었어요~

      메시 골까지만 해도 체념했는데, (바르샤 핸디가 더 가까웠죠) 사실 피케 퇴장은 운이 따른 거 같아요.

      항상 행복하시고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