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이쯤에서 돌아가려해
변함없는 이세상
변한건 그저 내 마음
다가서면 멀어지고
떠나기엔 가까운
너의 눈빛은 여전히 고운데

지금까지 널 사랑하며
흘린 내 눈물만큼
너와의 거리를 느끼고
너의 그모든 마음을 갖기엔
아직도 어린 나를 알고

이토록 사랑하는 마음만으로 되는건 없는지
사랑에 버려진 세월의 슬픔을 아는지

알수없는 너를
하룻밤 꿈같은 너를
언제고 다시는 찾지 않으리

나만의 기대도
한겨울 바람같은 내맘도
모두다 하룻밤의 꿈
잊혀져 버릴 꿈(밤보다 짧은 꿈)

이 노래는 내 노래방 18번이기도 하고, 지금 사랑 때문에 힘들어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이다. 다른 사람들은 그냥 단순히 이별 노래라고 얘기하지만, 나는 이 노래를 달리 해석한다.

'반어(irony)'의 절정이라고.... 

이 노래는 어떤 사람을 떠나기 싫은 사람이 세월의 슬픔을 생각하며, 자기 마음이 변했다며 (변하지 않았으면서) 애써 위로하고 있다. 절대 이 노래를 부르는 사람의 마음은 변하지 않았다. '이토론 사랑하는 마음만으로 되는 건 아닌지..' 라는 표현에서 볼 수 있듯 아직도 그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다. 나는 그것이 꿈인 줄 알지만, '떠나기엔 가까운' 너를 생각하면 너를 떠날 수 없다는 표현이다.

흔히 짝사랑은 좋게 말해 아름다운 사랑으로, 나쁘게 말해 스토커나 집착으로 여겨진다. 사랑은 받는 사람보다는 하는 사람이 더 힘든데, 왜 그런 사랑을 집착으로 치부해버리는지 이해할 수 없을 때가 종종 있다. 오페라의 유령 '펜텀' 같은 남에게 피해주는 사랑이 아니라면 말이다.  

이상우의 명곡 '하룻밤의 꿈'은 짝사랑을 하고 있는 사람의 아픔을 담은 노래다. 하룻밤의 꿈, 잊혀져 버릴 꿈인 줄 알면서도 떠나지 못하는... 친한 친구 녀석이 이와 비슷한 짝사랑을 하고 있는데, 그 상황과 내 친구녀석의 마음이 이 노래와 너무나 흡사하다. 자기 마음도 조금씩 변해가고 있다고 말은 그렇게 하지만, 결국 제자리에 돌아오는 그 녀석의 모습을 발견하면 가슴이 아프니까..

나는 이 노래를 단순히 '사랑'이라는 영역에서만 접근하고 싶지 않다. 우리 인생 전반에 수많은 '하룻밤의 꿈'이 있다. 그것이 내가 기대하는 것임에도 이루어지지 않을 수 있는 많은 꿈들이 있다. 그런 꿈들이 비록 하룻밤의 꿈이라고 해도, 그것은 그 꿈을 버리기 힘든 어떤 이의 반어의 외침 아닐까..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