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라치오와 로마의 더비를 지켜 보며 너무 화가 많이 났습니다.

 

라치오와 AS로마에게 동시에 복수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음에도 그렇지 못했습니다. 칼리아리와 팔레르모의 경기에서 칼리아리를 픽하고 막판 5분에 두 골을 주는 웃기는 플레이로 무승부 충격을 준 몇 시간 이후 라치오마저도 페널티킥 실축이라는 엄청난 재앙을

 

분석 자체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지도 않고, 로마의 경기력이 라치오의 그것을 압도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로마의 중앙수비는 꾸준히 불안했고, 라치오는 초반에 발라버릴 수 있었거든요.

 

하지만, 로마에 칭찬해야 할 것이 두가지 있습니다.

 

1. 라니에리의 용병술 >>>>>>> 레야의 용병술

 

전반이 끝나자마자 과감히 부진했던 토티와 데로시를 빼는 용병술을 보여줍니다. 이런 용병술은 라니에리, 그리고 단 몇 명의 감독만이 할 수 있는 용병술입니다. 라치오의 레야 감독의 용병술과 너무나 대조되었습니다. 잘 하던 리히슈타이너를 뺀 것은 오히려 팀의 분위기를 반대로 몰았죠. 자라테를 투입시키면서 로키를 빼고, 훌리오크루즈를 투입시킬 때 플로칼리를 뺐어야 했습니다. 리히슈타이너를 빼고 자라테를 투입한 건 팀의 패배가 굳어지게 만들어버렸네요.

 

2. 와우! 부치니치

 

몬테네그로의 부치니치는 정말 대단한 녀석입니다. 요베티치(피오렌티나)와 함께 몬테네그로를 이끌고 있는 부치니치의 경기력이 날로 향상되어 가는 느낌입니다. 제가 제일 싫어할 축구선수가 될 지 모르는 부치니치는 적이지만 인정해주고 싶습니다.

 

라치오는 패할 가치가 있는 팀이었습니다. 정신력이 해이하고 강등이나 당해버리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탈란타와 시에나가 올라가구요^^) 일단 로티토의 저예산정책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초반에 삽질하다가 겨울이적시장 이후의 보강과 레데즈마의 복귀로 인해 조금 나아졌지만 정신력이 해이해진 것은 칭찬해주기가 힘드네요.

 
라치오, 정신력 뜯어 고쳐야.

오늘 경기의 라치오 패인은 무조건 정신력이었습니다.

 

1) 전반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로마의 수비는 흔들렸으나 지속적으로 공격을 전개할 타이밍에 공을 뒤로 뺀다거나 소극적인 모습으로 선제골을 지키는데 급급했고, (니들이 파파도풀로의 후예냐?)

 

2) 플로칼리의 페널티킥 실축도 반드시 넣어야겠다는 눈빛보다는 넣으면 좋고 아니면 말고하는 상태로 가운데로 뻥 차 넣는 그 무책임한 태도…. 였죠.

 

축구공은 둥글고, 갑작스런 변수가 경기의 흐름을 좌우한다는 것은 정말 맞습니다. 라치오가 1:0 상황에서 조금 더 몰아붙였다면 3:0 이 되어도 할 말 없는 스코어였습니다. 라치오는 그리고 리그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게 되었죠. 스스로 화를 자초한 것입니다. 그리고 라치오 사이드에서 배팅한 사람들에게 절망을 함께 안겨다 주었구요.

 

로마팬들은 로젤라 센시가 예뻐보인다고 하는데, 저는 너무도 얄미워 보이더군요. 로마가 우승할 수 있을지의 여부는 알 수 없으나 축구협회에서 로마의 우승을 부정적으로 보지 않는다고 봐도 될 듯 합니다.

 

라치오는 승점 37점으로 잔류를 걱정해야 할 상황입니다. 아탈란타가 승리하며 34점으로 추격을 했습니다. 우디는 무승부를 내며 최근 세리에A 10년간의 잔류승점인 39점을 확보했네요. 리보르노가 강등된 상황에서 시에나가 약간의 희망을 가진 상황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상향평준화(?)가 되어서 39점으로 잔류가 힘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라치오 37

볼로냐 36

아탈란타 34 (볼로냐, 팔레르모와의 홈 맞대결)

 

흥미로운 강등권 전쟁입니다.

 

로마가 우승을 하기 위한 최대의 고비를 넘겼네요. 그렇지만 경기력이 예전같지 않다는 점은 팬들로서도 안심할 수가 없네요. 라치오는 상승흐름을 끊어버리고 제노아원정과 인테르 경기를 치러야 한다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강등이 확정된 리보르노의 마지막 홈경기 상대이기도 하네요.

 

아무튼, 이 경기는 로마와 라치오의 정신력 차이에서 승패가 갈렸습니다. 라치오 사이드의 배터 입장에서는 너무 운 없는 경기였지만, 라치오의 정신력 문제였기 때문에 할 말은 없습니다.

로마를 픽하신 분들 축하드리며, 저와 같은 배를 타신 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정말 직접 보시지 않으셨다면 이 경기의 아쉬움을 잘 모르실거에요. 아무튼, 화이팅입니다!

  1. nambirdmk at 2010.04.19 14:18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왔어요~ 이경기 PK 실축하는거 까지보고 약속때문에 나갔다 왔는데 역시 로마가 승리하였군요. 로마가 어려운 고비를 넘음으로써 우승을향해 한걸음 더 나아가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고 봅니다. 솔직히 인테르 좋아하지만 독식은 재미가 없을거 같아서 로마의 우승에 좀더 응원을 하고 있어서 그런지 이경기 승리는 좀 기쁘군요~. 베팅 오랫동안 쉬고 체리쉬님의 홈피도 오랜만에 들렀는데 아주 아주 매우 매우 깔끔 정갈하게 개편이 되었군요~ 여기도 봄바람인가요?? 시즌 막바지 이번시즌은 3대리그가 우승 및 강등권 싸움이 아주 재밌게 진행되는듯 싶습니다~또 올게요^^

    Reply
  2. 리오 at 2010.04.19 16:39 신고 [edit/del]

    얼마전에 크리스 분석에서 였나 라치오 선수들이 심리치료사의 심리치료를 받았다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그 이후에 정신차린듯 좋은 흐름을 보여주는듯 했죠..
    그게 지난 경기까지만 유효했나봅니다......

    라치오 승리를 보기 이전에 파르마가 패하고 우디네세가 무승부에 그치는 바람에 아쉬움을 삼키고 말았네요.

    과연 우디네세가 이번 주중 코파이탈리아에서 보상을 해줄 수 있을지..

    Reply
  3. 신촌슈퍼 at 2010.04.19 21:45 신고 [edit/del]

    삼푸축으로 칼리아리라치오 픽했는데...
    낙첨도 아쉽지만 더 아쉬운건 아탈란타를 첨부터 픽하려 하고 있다고 어떤글을 보고 흔들려
    픽하지 못한것이 더욱더 아쉽네요...
    다시한번 느끼지만 내가 분석하고 내가 픽해야 한다는것을 ...
    주중에는 야구로 승부해야 겠어요...

    Reply
  4. 조순녀 at 2010.04.20 01:56 신고 [edit/del]

    저도 라치오 경기 끝까지 봤는데 ..
    패널리킥 실축하고 불안하더라구요 .
    잘해놓구도 그것땜시 진거 같구 .패널티킥만 넣었으묘=ㅕㄴ 완벽하게 이기는건데..

    Reply
  5. 지바고 at 2010.04.20 02:41 신고 [edit/del]

    라치오//?한마디로안습이네요...3..0으로이길경기를2..1로역전당하네요..
    칼리의pk실축....이어 라치오수비 파울로 pk 로마성공으로1,,1 로 로마선수들 대세타더군요
    라치오 선수들 어슬렁 걸어다니다 또 파울로 한꼴 먹어2,,1역전 어이가 없더군요 쉬님 말대로 정신상태가~영~울 해군하고똑같더군요 감독 우왕자왕~울해군~35..30...25...와다같다~원인도모르고...생각하면 할수록 분하더군요 `~한잠도못자고 출근 하니 졸림고 머~ㅇ때리니~과장...왜그러시야고 ..~나도 모르게 과장 한태 화풀이를 했네요
    ~일도눈에않들어오고,,,~... 개인적으로라치오 강등당할것같네요~정신상태가개같더군요


    오늘하루`,,페닉상태가되언네요 ~개인적으로 라치오강등될것같군요~정신상태가영개판이더군요

    Reply
  6. 스마일 at 2010.04.20 07:31 신고 [edit/del]

    체리쉬님 오랜만에 글 남기네요.

    라치오를 응원한 한사람으로서 pk실축 이 나오면서 먼가 불안감이 생기더니 부치니치의 두골이 로마로 기우네요

    코파컵에서도 로마가 힘을 내줄수 있을런지..

    우디의 승을 응원하며 소액 관전하려고 합니다.

    Reply
  7. Favicon of http://t0.gstatic.com/images?q=tbn:da8c5hiVuffJKM:http://devnewsimg.mydaily.co.. BlogIcon 황보혜정 at 2010.04.20 11:02 신고 [edit/del]

    아고, 쓰짤데기 없는 제 글이이 너무 많아 삭제했습니다. 어제 우울증에 잠깐 시달리다^^
    저는 우디승+오클라하마 승+뮌헨 5,000냥
    로마가 현명하게 스테쿠토만을 노리라고 봅니다.
    인터밀란은 트레블을 목표로 하는 것 같은데 저러다가 무관에 그치기를 바랍니다. ㅎㅎ

    베트맨 야구 베팅은 별로네요.
    월요일날 대상경기 배당 나오고 수요일날 오후에 야구 배당이 나오니
    인내심 시험하는 것도 아니고요.
    저는 선발투수하고 전 날 경기 흐름을 주로 봅니다.
    다이어리(?) 픽은 베트맨 경기를 대상으로 하시나요?
    기대하고 있습니다.

    Reply
  8. at 2010.04.20 12:07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9. Giovinco at 2010.04.20 15:38 신고 [edit/del]

    라치오 너무 아쉽습니다. 역시 로마는 영리하고 노련하더군요. 옐로카드 숫자가 많아도 나눠 받는 것만 봐도 영리하다는 걸 알수있었습니다. 또한 적은 슈팅이지만 부치니치의 결정력또한 대단하네요. 그 프리킥은 정말 남자의 슛이더군요. 토티와 데로시를 뺀 것 또한 정말 대단한 용병술이네요. 이것이 그냥 부진해서 뺸것인지 아니면 코파컵을 위한 준비인 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로마가 예전부터 코파컵에 대한 의지가 강해서요.
    이번회차는 아이슬랜드 화산 떡밥이란게 있었으나 다들 비행기타고 간다더군요. 아궤로가 빠지는 AT와 토레스가 빠진 리버풀, 풀럼의 유로파에 강한 의지등은 계속 이어질 수 있을지 이번회차도 결과가 궁금해지네요.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4.21 01:21 신고 [edit/del]

      제가 지적하지 않은 문제를 지적해주셨네요.
      옐로카드를 7장 받고도 각기 다른 선수들이 받았습니다.

      저는 편하게 생각하려고 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10. 정엽 at 2010.04.20 16:10 신고 [edit/del]

    라치오 너무 아쉽네요 .. ㅠㅜ
    앞으로 데일리픽 기대하겠습니다
    저에게는 너무 큰 도움되겠네요..
    여자친구분이랑 이쁜사랑하세요^^

    Reply
  11. 빅벤비스트 at 2010.04.20 21:56 신고 [edit/del]

    배팅은 토요일 에버튼 볼튼으로 환희를... 일요일 시에나 칼리 버저비터 무승부로 탄식을 삼키며...명암이 갈렸던 31회차입니다. 다행히 훼이보릿 플레이어인 케이힐 덕분에 본전은 한 회차였습니다. 로마 vs 라치오 경기는 그냥 호기심에 보게 된 매치였는대, 확실히 로마선수들의 정신력이 티비화면으로 눈에 보였습니다. 부치니치의 프리킥 넣었을때는 제가 다 바지를 벗고 세리머니를 할 지경이었습니다.. 라치오 선수들은 무슨 자신감인지 경기를 정말 대충재충 하더군요... 센시 구단주..경기내내 아주 줄초상치르는 사람처럼 찡그리던데...경기종료와 함께 세상누구보다 해맑게 웃더군요..우디네제 저도 동감합니다. 확실히 로마 라치오전에 모든것을 건거 같은 모습이었습니다. 전반 부진하니 데로시 토티를 뺴버리는 라니에리의 결단력이 돋보이더군요. 우디 + AT 너무 매력적인 픽이십니다. 로마더비 리뷰잘봤습니다. 화이팅!!

    Reply
  12. 인생고고씽 at 2010.04.20 23:02 신고 [edit/del]

    경기전 예상과 어긋나서 화나는거 보다.
    게임을 보면서 페널실축, 심판의 오심, 이해할수없는 감독의 전략등 이런 외부조건이
    맴돌아 예상이 빗나가면 화가 너무 납니다.
    체리쉬님, 앞으로 더욱 좋은 일이 있을겁니다. 화이팅입니다.
    저는 고배당 다폴더중 파르마무가 부러지면서 고배당의 큰 돈이 날라갔네요.
    볼턴, 에스파뇰무, 부산무, 우디무, 아탈란타. 인천을 마추고, 파르마무가 부러져서 여운에 아쉬움이 지금도 얼얼하네요.
    에휴...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4.21 01:22 신고 [edit/del]

      이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파르마 같은 경우 이기지 못한다고 본 관점은 적중했으나,
      결과적으로 승리하지 못했네요.

      인테르vs바르샤 의 설레임 때문에 잠이 안 옵니다.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