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템파베이 레이스(Tempabay Rays)의 상승세가 놀랍습니다.

 

Rays는 가장 팀에서 활약이 좋은 선수들(기준을 딱히 정할 순 없지만)의 평균 연령이 가장 낮은 팀이기도한 매력적인 팀입니다. AL동부하면 양키즈와 보스턴의 싸움이 될 것이 제도화된 것 같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만년꼴지 같았던 다크호스 템파베이 레이스가 갑자기 달라져서 판도를 바꾸고 있습니다.

 

메이저리그는 팀당 약 30게임씩을 치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제 약 1/5 정도가 소화되었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현재까지 다소 의외의 결과가 나오고 있는데, 일부팀들은 제자리를 찾아가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 봅니다.

 

아메리칸리그의 팀순위입니다.


 

동부지구는 템파베이가 최고승률로 선두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양키즈가 추격하는 형국입니다. 볼티모어는 승률 0.300 이 채 되지 않습니다. 보스턴레드삭스가 5할 승률을 유지하면서도 토론토에 현재 밀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1위 템파베이라는 팀을 한 번 점검해 보았습니다.

 

템파베이는 지난 시즌 와일드카드에 실패하면서 시즌을 마무리했지만, 올시즌 초반 2008년의 상승세와 유사한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타격에서는 에반롱고리아와 칼크로포드가 최고의 기량을 뽐내고 있습니다. 크로포드는 상위타선에 위치하며 0.327 에 팀내최다도루로 팀의 승리에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남자.


에반 롱고리아 올킬!


롱고리아는 팀내에서 타율, 홈런, 타점, 출루율 부분에서 모두 최고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게다 도루도 5개나 해 주면서 크로포드, 업튼 다음으로 팀내에서 많은 도루를 하고 있습니다.

 

작년에 비해 조브리스트와 바틀렛이 부진한데도 템파베이가 이 같은 성적을 내는 이유 중 하나가 아이바나 브리냑이 가용자원으로서 효과적으로 활약해주기 때문입니다. BJ업튼은 타율은 부진하지만 롱고리아와 크로포드 다음으로 많은 장타를 치고 있으며, 도루도 6개를 하고 있습니다.

 

2B, SS, CF 등 희소포지션을 모두 소화할 수 있어서 판타지리그 플레이어들에게 조브리스트가 작년 플루크인지 아닌지에 대해서는 견해가 분분했는데 현재까지는 작년에 20개 넘게 쳤던 홈런을 하나도 못 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작년의 페이스를 지속하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타율은 상승할 여지가 있지만, 파워는 상승하기 힘들어 보이네요.

 

템파의 최대의 강점은 역시 맷가르자와 제임스쉴즈, 제프니만, 데이빗프라이스를 바탕으로 하는 선발투수진입니다. 지금부터 보여드리는 것을 보고 놀라지 마십시오. 이것이 템파베이가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결정적 이유입니다.

 

 

바로 템파베이의 선발진 성적입니다. 이들은 18승3패를 기록했습니다. 가장 높은 방어율을 기록한 투수가 3.15 이며, 프라이스는 1점대 방어율을 기록중입니다.

 

사이영후보로도 오르락내리락하던 맷가르자는 올시즌 최고의 피칭을 하고 있습니다. 6게임에서 2.09 의 방어율로 5승을 기록중입니다. 미네소타의 유망주였던 가르자는 델몬영과 트레이드되었는데, 미네소타로서는 땅을 치고 후회하고 있을 것입니다. 스캇베이커, 릴리아노가 잘 해 주고 있지만 부프본저(현재 보스턴), 케빈슬로위 등이 팀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한 가운데 맷가르자가 있었다면 조금은 다르지 않았을까요?

 

템파베이의 1선발 제임스쉴즈는 가장 좋은 K/BB 비율을 기록하면서, 비록 방어율은 3.15 이지만, 4전 전승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톡 튀는 성적은 아니지만 매년 꾸준한 성적을 기록해주는 쉴즈는 MLB에서 가장 과소평가받는 투수 중 한 명입니다. 올시즌에는 환상적인 K/BB를 기록하며 판타지리그 플레이어들에게도 기쁨을 주고 있습니다.

 

작년 만개한 기량을 펼쳤던 제프니먼은 작년보다 더 나아진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전미 최고투수였던 프라이스는 2년만에 투구에 눈을 떴습니다. 신인으로서 다소 볼넷이 많다는 지적을 받았지만, 대학시절의 커멘드를 점차 찾아가고 있습니다. 유망주 웨이드데이비스 또한 볼넷이 많아 이닝을 소화하는 능력이 떨어지기는 하지만, 2점대 방어율은 아무나 하는 기록이 아닙니다.

 

 

각 부분 탑입니다. 불펜도 발포어와 휠러가 2점대 초반의 방어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마무리 소리아노 역시 8번의 세이브찬스에서 단 한 번도 실패하지 않고 있습니다.

 

어린 프라이스-니만-데이비스는 향후 템파베이의 마운드를 책임질 것인데, 양키즈와 보스턴이 버티고 있는 동부에서도 이들의 활약이 지속된다면 위축되지 않아 보이는 것은 저뿐인가요?

 

거기에 여전히 데스몬드제닝스, 팀베컴, 매튜무어, 닉바네세 등 탑 유망주들이 득실거리고 있는 템파베이는 2008년 이미 한 차례 보여주었지만, 향후 보스턴과 양키즈의 양강 체제를 지속적으로 깨뜨리고 새로운 체제를 구축해갈 수 있는 팀임에 분명합니다.

올시즌에도 추후 보스턴이 치고 올라올 것 같기는 하지만, 데이빗오티즈의 지속적인 부진으로 중간타선의 공백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레스터가 제 모습을 찾고 벅홀츠가 포텐션을 터뜨리고 있는 투수진 또한 조쉬베켓이 6점대로 부진한 상황에서 부각되어 보이지 않는 것이 사실입니다. 베켓이 페이스를 찾는 시점부터 상승 흐름을 탈 것 같기는 한데 (안정적인 상위타선과 훌륭한 마무리를 보유한 팀이 5할에 만족할 거라 생각하진 않습니다) 템파베이의 현재 페이스가 크게 흐트러지지는 않으로 생각해봅니다.

 

아직 약 130게임씩이 남아 있는 메이저리그이지만, AL 동부 1위가 양키즈가 아니라 Again 2008 을 실현할, 아니 그때보다 강해진 템파베이란 사실은 그 자체만으로도 흥미롭습니다.


 

세리에A 37라운드 파워랭킹은 오늘 밤 중으로 올릴 것입니다. 매일매일 MLB TIPS 도 할 생각인데, 수요일과 토요일은 하지 않습니다 최근 적중률이 낮아지는 관계로 높아질 때까지 1경기씩만 추천할 생각입니다.

 

동기부여를 위하여 아래 손가락(Daum View) 클릭 부탁드립니다. (다음뷰 숫자는 단순한 수치에 불과하지만, 글 쓰는 사람에게는 다음 글에 대한 동기부여가 될 수도 있습니다)

  1. 분석또분석 at 2010.05.08 17:54 신고 [edit/del]

    저는 라인 다 잡아놓고 해외배팅예상 다 흝어보고 체리쉬님 글만 기다렸는데 ㅎㅎ

    많이 틀리셨다고 생각하셨나봐요. 저는 체리쉬님 시나리오가 참 맘에 드는데 ^^:

    이번에는 먹어보고 싶네요.

    해외예상에는 아무런 동기가 없는 피오렌티나전과 우디네세전이 두 경기가 무승부로 끝날 거라고 예상하더라구요.

    우디네세전은 닥치고 모든 배팅업체가 폭락장이었고

    그래서 카타니아전 무승부와 함께 3폴 강승부를 한번 노려보았습니다.

    믿진 않지만 그래도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인거 같아서요.


    제노아 vs 밀란전은 지난 밀란 홈에서 있었던 경기는 5-2 대승을 했음에도 3위확정이라는 결과로 인해 제노아와 밀란으로 배당하락이 엇갈렸는데 아무리 봐도 제노아보다는 밀란의 우세가 점쳐지고 배팅예상또한 밀란 승으로 기울어지는 것 같아 밀란으로 갔는데 이게맞을까요?

    세리아는 매회차 모든 게임이 다 어렵습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5.09 04:24 신고 [edit/del]

      이번에도 예상외의 결과가 나온다면 울고 싶네요.

      우디네세 같은 경우 해외흐름과 반대로 갔습니다.
      제가 1차전을 제대로 봤음을 믿고 싶네요.

      저는 제노아로 갔습니다.
      바리가 이기면 제노아가 부러져도 아쉽지 않을 듯 합니다.

      밀란에게 3위 동기부여가 있긴 합니다.
      일단 챔스 조편성도 생각을 해야 하니까요 ^^

      건승을 빕니다!

  2. 분석또분석 at 2010.05.08 17:55 신고 [edit/del]

    탬파는 홈보다는 원정 성적이 더 좋더라구요. -_-;; 이게 깨지면 자칫 나락으로 떨어질 수도 있는데 이번 게임은 캔자스와의 맞대결인데 배당도 그렇고 탬파가 편하게 이기는 흐름으로 이어질 것 같습니다.

    Reply
  3. Favicon of http://t0.gstatic.com/images?q=tbn:da8c5hiVuffJKM:http://devnewsimg.mydaily.co.. BlogIcon 황보혜정 at 2010.05.08 18:26 신고 [edit/del]

    템파베이 대단하네요.
    2008년의 한을 풀어야지요.^^
    프라이스 투수를 보니 컵으 마크 프라이어가 생각나네요.
    부상 당했다는 기사까지는 본 적이 있는데 경기장에서 볼 수 없는 것으로 봐서는 은퇴했군요.
    템파베이 BJ업튼은 애리조나에서 트레이드 되건지 아니면 형제인가요?
    애리조나도 업튼선수 있는 걸로 아는데
    데뷔전에서 사이클링 히트에 도전하다가 아쉽게 달성하지 못했고
    그리그 제 기억이 많다면 그 해 애리조나가 NLCS까지 진출했다가 콜로라도에게 스윕 당할 때
    눈에 띄게 활약했던 선수가 업튼이었거든요.
    몇 년간 MLB를 자주 접하지 못하다가 이번 시즌부터 눈에 불을 키고 기사하고 기록 보고 있는데
    많이 헷갈리네요.
    보스턴은 5할승률까지 치고 올라왔네요.
    템파베이에게 홈4연전 스윕 당할 때 까지는 출발이 많이 나빠었잖아요.
    토론토도 올시즌 출발은 예전보다 많이 괜찮아 보이네요.

    선발진 18승3패네요. 18승2패는 오타입니다.
    에반 롱고리아 기록 밑부분 빽업요원도 오타입니다.

    Reply
  4. 인생고고씽 at 2010.05.08 19:29 신고 [edit/del]

    템파베이 지켜봐야 겠네요. 체리쉬님 감사합니다.

    Reply
  5. Giovinco at 2010.05.09 00:35 신고 [edit/del]

    이번시즌 템파베이 정말 강하더군요.
    선발,중간,마무리 약한데가 없습니다. 타선도 마찬가지고요.
    시즌이 얼마 시작하진 않았지만 AL에선 템파가 올라올 거 같습니다. 레드삭스는 이번시즌이 리빌딩의 기회인 거 같습니다. 오르티즈를 보면 LG의 최동수를 보는거 같아 안타깝더군요. 나이가 들어서인지 배팅스피드가 따라오지를 못합니다. 개인적으로 텍세이라가 과연 예년처럼 슬로우스타터의 기질이 나오냐 마냐가 관건인거 같네요. 저는 현재로선 좀 회의적입니다. 이정도까지는 없었던거 같았는데 말이죠.
    NL에선 물론 PHI가 강력한 후보겠지만 개인적으론 SF가 트레이드로 타선만 보강하면 가능할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투수진이 올시즌 너무 훌륭하더군요. 버크만이 틀드 거부의사를 풀었다는데 버크만은 어떨지 생각도 해봅니다. 산도발이 3루도 가능하기에....템파의 홈-어웨이 성적은 작년 필리스를 보는거 같네요 흐흐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5.09 04:52 신고 [edit/del]

      빨간양말에는 라스 앤더슨이라는 1루 유망주가 있죠. 작년 부진했지만 올해 바운스백하고 있는 듯 합니다.

      일단 보스턴은 RHP 상대로는 오티즈를, LHP 상대로는 로웰을 플래툰으로 돌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보스턴은 리빌딩을 계획하고 하는 팀이라기보다는 자본력이 되는 팀이기 때문에 시즌 도중에 유망주들을 콜업하여 바로 빅리그에 뛰어들게 합니다. 올해 벅홀츠의 활약을 한 번 지켜보는 것도 쏠쏠할 것 같네요. 현재 보스턴의 문제는 오티즈보다는 베켓이라고 봅니다.

      템파의 상승세는 축구나 야구에서 모두 나타나는 젊은 선수들이 주축일 때의 흐름과 분위기입니다. 한번쯤은 템파도 위기를 맞이할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5.09 05:07 신고 [edit/del]

      템파베이 글쓰고 배팅은 오클랜드로...

      벤쉬츠가 3번 연속 무너지느냐.
      아니면 웨이드데이비스의 경험미숙이 드러나느냐..

      네요.

      빌리빈의 출루율야구를 한 번 믿어봅니다.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5.09 05:44 신고 [edit/del]

      올해 벤쉬츠는 안되겠습니다.
      망해가는 판타지리그 ㅠㅠ

    • 지존 at 2010.05.09 07:19 신고 [edit/del]

      TB 올시즌 강력한 것은 저도 동의합니다. 그러나 아직 시즌 초반이라 이 페이스가 끝까지 갈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른것은 모르겠지만 레드삭스가 리빌딩의 기회(??)이 부분에서 의견이 엇갈리네요. 레드삭스는 현재 양키스에 이어 많은 돈을 투자하고 있는 구단인데.. 이런 팀에게 리빌딩은 어울리지 않는 단어같습니다. John Lackey까지 거액의 돈을 주고 FA영입하고 베켓을 계약연장하면서 많은 돈을 투자한 또한 그 만큼의 재력과 팬층을 보유한 레드삭스가 리빌딩이란 말은 안 맞는듯하고 .. 내년에 오티즈를 대체할만 선수를 영입할려고 노력하면서 강해질려고 하겠지요..

    • Giovinco at 2010.05.09 11:19 신고 [edit/del]

      제 말의 리빌딩의 뜻은 신인에게 더 기회를 주는것입니다.
      제 생각엔 부진한 오티즈와 로웰 대신 정말 라스 앤더슨이라든지 유망주에게 기회를 주는 것입니다. 2007년 갑자기 페드로이아와 엘스베리가 나왔듯이 바로 그런 그림말입니다. 보스턴 팜이라면 불가능해보이진 않아서요. 올시즌 템파는 선발이 굉장히 훌륭합니다. 제 생각엔 부상만 없다면 이번시즌 내내 갈것처럼도 보입니다. 저에게 배팅을 하라면 현재로선 양키보단 템파로 보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5.09 14:32 신고 [edit/del]

      리빌딩이라는 표현에 서로 차이가 있었나 봅니다^^;

      저도 보스턴보다는 템파에 배팅을 할 것 같습니다. 템파 정말 강해요. 다만 조브리스트와 페냐, 업튼 등이 조금 더 뛰어줘야지요.

      SF의 투수진은 정말 환상이지요. 그리고 지토 ^^;

  6.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5.09 04:47 신고 [edit/del]

    바르샤가 2:0 으로 앞서가네요.

    바르샤의 38R 이 누캄프라는 걸 고려할 때..
    레알은 여기서 우승을 포기하고 현금을 챙길지도..

    이 점을 고려하지 못할 경우 레알에 배팅하는 건 당연하고
    그래서 현금은 레알로 몰빵된 상황.
    레알이 갈락티코에 사용했던 현금을 챙기느냐가 궁금하네요.

    레알이 이변을 내면 바르샤의 우승 확정이 되네요.
    이 경우 38R에서 바르샤와 레알 중 한 팀, 아니면 두 팀 모두 이변을 낼 수도... 있겠지요.

    물론 시나리오적인 상상입니다.

    Reply
  7.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5.09 04:53 신고 [edit/del]

    이 상상에 따르면..

    세비야가 추격골을 넣으면,
    레알이 한 골을 더 넣을 것 같은데..

    빌바오가 10명뿐이군요.
    레알은 이기려고 마음 먹으면 언제든지 이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문제는 세비야와 바르샤의 경기 상황이네요..

    Reply
  8. 작년 올스타전 이후로 at 2010.05.09 07:25 신고 [edit/del]

    계속 탬파가 조 1위라는 소리를 들었네여 솔직히 뉴욕에 살지만 양키는 별 관심 밖이었는데.
    예전에 서재응 선수가 2007년 도인가 탬파 선수로 뛰었죠, 그리고 한국 선수가 몇몇 더 뛰었던
    걸로 기억 하네여. 무시 못할 팀인건 확실. 저는 Rockies 팬 입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5.09 14:36 신고 [edit/del]

      http://cherishh.com/entry/2007colorado

      이 때 기억하시는지^^

      제가 응원하는 팀이 월드시리즈에 간 것은...
      콜로라도가 처음이었습니다

      오클랜드, 캔자스시티, 애틀란타의 팬인데...
      애틀란타의 팬이 된 것은 재정상태가 악화된 후이구요.
      2007년 롹토버는 정말 흥미진진했습니다.

      너무 짜릿했어요!

      헬튼의 그 사진이 넘 가슴아프더군요~

  9. 지존 at 2010.05.09 07:28 신고 [edit/del]

    체리쉬님 현재까지 오클랜드 역배당 잘 잡으셨네요.. 벤시츠가 오늘은 털리지 않고 잘 막고 내려갔네요.. 오클은 장타력이 확실히 떨어지는데도 은근히 점수를 잘 내는군요. 이 팀도 참 신기한 팀이네요. 투수를 그렇게 팔아도 괜찮은 투수들이 꾸준히 올라오고 투수력으로 먹고사는 팀이 오클인데 오늘 역배당을 선물해줄지 궁금하군요.. 전 텍사스 팬으로써 캔자스시티를 Sweep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부상은 없는 하든이 예전 오클에 있었을 때 98마일 이상을 찍어준 리치 하든이 그립지만 요즘 살아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서 기분이 좋고 타격에서 게선생이 버티고 있는 라인업도 괜찮고 또한 엔젤스가 예전의 포스를 보여주고 있지 않아 어느 때 보다 포스트 시즌 진출에 대한 기대가 많습니다. 그럼 건승하세요..^^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5.09 14:33 신고 [edit/del]

      어제 2-2까지 되는 거 보고 잠들었는데....
      그것 때문에 여자친구에게 엄청나게 혼나고...
      그러고 말았습니다.

      일어나 보니 4-2 네요.
      쉬츠 때문에 제 판타지점수도, 돈도 벌게 됐네요..

      단 1폴더지만,
      픽을 올리면 틀리고.. 아니면 맞고..
      참 아이러니하네요.

      감사합니다^^

  10. Favicon of http://jbro.tistory.com/ BlogIcon J.Bro at 2010.05.09 12:05 신고 [edit/del]

    개인적으로 올해 탬파가 시즌초부터 상승세가 무서워 굉장히 기대됩니다.
    사실 추신수 선수가 있는 인디언즈를 보통 응원하고 경기를 TV를 통해 보지만... 맨날 지는 경기는 이제 지겹더군요. 그래서 올해 오늘부터 살기시작한 탬파에서 탬파를 응원하리라 맘 먹구 계속 지켜봤는데...
    이거 월드시리즈 직접 보는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ㅋㅋㅋ

    Reply
  11. TAMPA BAY at 2010.09.12 21:01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12. Favicon of http://getreadylosangeles.com BlogIcon 애디슨 at 2012.03.21 02:59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13. Favicon of http://ranjurs.dontexist.com BlogIcon 소피 at 2012.05.13 11:46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14. Favicon of http://stevie-wonder.is-leet.com BlogIcon 벨라 at 2012.05.15 09:50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15. Favicon of http://barney-gumble.selfip.org BlogIcon 레일라 at 2012.05.17 11:30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16. Favicon of http://www.gsjnh.com/ BlogIcon louboutin shoes on sale at 2013.05.17 00:17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17. Favicon of http://www.1yinian.com BlogIcon discount christian louboutin at 2013.05.17 00:17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