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경남FC가 조광래 감독이 국대 감독으로 선임된 이후 1승도 올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남은 어제 대구 원정 경기에서 선제골을 내 주는 등 졸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경남의 선두 경쟁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제주, 성남, 서울, 전북이 모두 승리를 거둔 반면, 제주만 무승부를 기록했기 때문입니다.

조광래 감독의 두마리토끼잡기는 애초부터 무리였던 것일까요?

 

대구가 이길 수도 있었다.


(출처 : K리그 홈페이지 기록실)
 

FA컵에서 전남에게 4-7 로 대패한 이후, 다시 가진 경기에서 윤빛가람, 이용래, 안상현 등의 미들라인을 그대로 유지하고도 15위 대구에게 초반 밀리는 경기를 펼쳤다는 것은 경남의 폼이 확실히 뒤떨어졌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전반 초반 김영우가 1:1 찬스를 놓치면서 선제골을 넣지 못하면서 게임의 흐름을 대구가 잡았습니다. 온병훈의 슛팅이 골포스트에 맞고 나오는 등 골운이 없었던 대구는 장남석, 조형익을 앞세워 지속적은 공격게임을 펼치다가 후반 9분 조형익의 크로스를 김동석이 차 넣어 선제골을 넣었습니다.

대구는 선제골 이후 양승원을 투입하면서 수비적으로 임했고, 경남은 부진했던 까밀로 등을 뺴고마르징요를 투입하여 반전을 노리고자 했습니다. 결국 경남은 지속적인 공격 끝에 이용래가 극적인 동점골을 넣고 패배를 변했습니다.

 

대구의 이 날 무승부는 2006년부터 이어져 온 대 경남전 연패를 끊었다는 데 더 의미가 있습니다.

조광래 감독의 국대 선임이 경남의 부진에 영향을 미쳤을까?

조광래 감독의 국대 선임이 경남의 상승세에 영향을 미쳤냐는 의문에는 당연하다고 대답하는 게 정석일 듯 합니다.

감독이 국가대표를 맡게 된 것은 감독이 떠날지도 모른다는 암시를 선수들에게 하게 됩니다. 겸임에 대한 결정이 내려져야겠지만, 일시적인 겸임이라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선수들이 생각하면 그 집중력은 흐트러질 수 있습니다.

 

보통 심리적인 요소는 승부에 크게 작용하는 변수 중 하나입니다. 감독이라는 팀의 구심점의 역할에 변화가 왔다는 것은 팀 분위기를 해칠 수 있습니다. 선수들의 생각 하나하나가 개별적인 총체는 될 수 없지만, 알게 모르게 나타나는 심리적인 동요는 무시할 수 없습니다.

조광래 감독은 스스로 감독으로 선정된 이후 팀 분위기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터뷰에서 인정냈습니다
.

이는 조광래 감독의 인터뷰를 요약해봤습니다
.

국대
감독 선임 후 선수와 코칭스태프가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래서 김영만 대표이사와 얘기해서 가급적이면 새 감독을 부르는 것보다 기존 코칭스태프 체제로 가는 것이 선수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서 좋다고 판단했다

 

과거는 잊으라며 선수들에게는 독려하면서 평소대로 해 달라고 주문했다는 조광래 감독이지만, 지난 경기와 기억을 쉽게 잊을 수 없는 선수들입니다.

그리고 솔직히 겸임이라는 것은 많은 비판을 받을 여지가 있습니다. 국대 선수를 어떻게 선발하느냐(경남 소속팀 선발 여부)에 따른 비판, 그리고 성적 부진시 겸임 때문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겸임은 오히려 팀분위기를 어수선하게 만들 뿐입니다. 확정이 된 것이 그렇지 않아서 더 어수선해지는 것보다는 낫습니다. 빠른 시간내에 팀 내부에서 해결해서 새로운 감독 또는 감독대행 체제로 전환해야 할 것입니다.

경남의 다른 문제는?

 
조광래 감독의 두마리토끼잡기(겸임)로 어수선한 경남, 팀 분위기 외에 다른 문제는 없을까요?

 

경남은 지속적으로 경기를 치러왔고, 그것은 체력적인 약점으로 드러났습니다. 후반 막판 동점골을 넣은 것은 대단했지만 대구의 골결정력이 조금만 높았어도 전남에게 그랬던 것처럼 대패했을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경남은 다양하게 공격라인을 바꾸는 데는 성공하고 있지만, 미드필더와 수비수들의 스쿼드뎁쓰가 좋지 못하기 때문에 꾸준히 선수들이 경기를 치러야 합니다. 이는 체력적인 문제로 이어지며, 경기력에도 큰 지장이 있을 것입니다
.

또한, 오랜기간 경남의 시작과 함께 해 온 선수들보다는 마르징요, 까밀로 등 용병 선수들이 잘 해 주어야 하는데 이들이 부진한 것도 경남 부진의 원인 중 하나입니다.

 

마르징요, 까밀로, 루시우 등 용병들이 호흡을 맞추지 못하고 있는 경남의 현실 속에 어수선한 팀 분위기, 정말 최악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포스코컵 4강전, 조광래 감독 작품 만들 수 있을까?

경남은 며칠후 전북과 K리그 포스코컵 4강전을 전북과 치릅니다.

어수선한 분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열리는 전북과의 4강전에서 꼭 승리하고자 하며, 조광래 감독은 마지막 유산(?)을 남기고자 합니다
.

FA
컵에서 탈락했고, 리그에서 어수선한 분위기나 얕은 스쿼드뎁쓰로 상위권팀에 비해 불리한 게임을 해야 하는 경남은 리그를 6강 토너먼트 진입에 초점을 맞춘 채 포스코컵이라도 거머쥐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

상대팀 전북은 최근 폭발적인 공격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14위 강원에게 초반 2골을 내 주었지만, 결국 3-2 로 승리했을 정도로 집중력도 훌륭한 팀입니다.

 

중앙미드필더 싸움에서는 윤빛가람, 안상현, 이용래 등을 앞세운 경남이 다소 우위를 보이지만, 공격라인을 이끄는 호흡은 전북(로브렉-에닝요-이동국 등)이 경남보다 더 나은 모습입니다. 강한 수비를 바탕으로 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지금껏 보여 온 경남이 최강 공격진 전북을 맞이하는 것은 축구팬으로서도 흥미로운 일일 수밖에 없습니다.  

 

조광래 감독은 8 11일에 열리는 나이지리아와의 경기도 함께 생각해야 합니다. 조광래 감독이 포스코컵 결승 진출이라는 작품을 만들 수 있을지 한 번 주목해 봐야겠습니다. 



프로토 59회차는 전남까지도 승리하지 못하면서 승리하지 못한 회차로 끝났습니다. 2골을 먼저 넣고 2골을 허용한 전남의 수비력에 무한한 박수(?)를 보냅니다.

프로토 60회차는 포스코컵 4강전 경기가 열립니다. 매치업은 라이벌 서울vs수원, 그리고 위에서 언급한 전북vs경남입니다.

아래 손가락 클릭을 통해 더 좋은 글을 쓸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및 격려 부탁드립니다
.

행복한 주말 되세요 ^^

  1. Fivestar at 2010.07.26 10:33 신고 [edit/del]

    그건 그렇고...

    쭉 지켜본 결과 염기훈 선수는 계속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네요.

    week foot을 전혀 안쓰네요. 레코바도 아니고.. 미하일로비치도 아니고..;;;

    월드컵 때의 부진을 K리그에서 훌훌 털어버리길 바랬는데

    데자뷰를 일으키고 있으니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Reply
  2. 로진 at 2010.07.26 11:58 신고 [edit/del]

    경남이라는 팀
    제가 너무나 좋아하는 팀인데 확실히 요즘 폼은 떨어진 것 같네요..
    컵 대회는 선제골 여부에 따라 경기 흐름이 많이 좌우될 것 같은데...
    경남을 응원해 봅니다^^

    Reply
  3. 파란이 at 2010.07.26 12:40 신고 [edit/del]

    이번회차는 정말 아쉽네여 강원 승,전남승, 대구승 세게임을 가지고 돌렸는데 다 역전골을 허용해서 전멸이네여.어떻게 세게임다 그럴수가 있는지 ㅋ 정말 아쉽지 않을수없네여.

    Reply
  4. at 2010.07.26 19:34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5. Naretev at 2010.07.26 19:36 [edit/del]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