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이번 MLB 디비전시리즈에서 가장 답답한 팀은 애틀란타입니다.

 

참 많은 사람들이 류현진이 속한 다저스 관점에서 '환호' 에 찬 얘기들을 하고 있지만 애틀란타 팬의 관점에서는 답답하기 그지 없는, 저 사진 속의 킴브렐 표정이 보여주는 상황입니다.

 

오늘 커쇼 나온 경기에서 3-2 로 리드하고 있다가 역전당한 꼴이란 강팀이라 보기 힘든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정규시즌에 내내 잘 해도 단기전에서 바보처럼 하면 답이 없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줍니다. 애틀란타 도대체 몇 번의 디비전시리즈 탈락인지..

 

불펜 성적은 과대평가된 적이 있었습니다. 마무리 킴브렐을 빼고...

 

가장 만만한 지구에서 1위를 한 팀이 애틀란타이고 (마이애미와 뉴욕메츠, 필라델피아 같은 팀들이 있었죠. 올해는 정말 아닌 팀들이었습니다) 데이빗카펜터나 루이스아빌란 같은 투수들은 듣보잡, 기록은 좋았지만 안정감을 주기는 어려웠습니다. 오늘 아빌란이 7회를 잘 막아내긴 했지만 지속적으로 위험한 모습을 연출한 걸 보면 애틀 불펜이 강하다는 것은 역시 약팀을 상대할 때 얘기가 아닌가 합니다. 큰 경기 경험도 없는 아빌란과 카펜터가 7,8회를 책임질 것을 기대한 것 자체가 실패한 예측이었습니다.

 

그런데 다저스의 실수 연발, 120개 이상 던진 커쇼를 4차전에 내세운 매팅리(일명 돌팅리) 를 생각한다면 프레디가 조금만 똑똑했더라도 비벼보기는 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3가지 이유를 냉정하게 예측해 봅니다.

 

1. 감독의 근시안 : 어글라나 유리베나. 도대체 무슨 생각?

 

오늘 결승 홈런을 떄린 유리베는 타율이 올라왔지만, 뜬금포를 치는 그저 그런 타자입니다. 오늘 번트 실패 후 홈런이라는 명장면을 만들었지만 유리베를 보면서 드는 생각은 바로 프레디가 로스터에서 제외해버린 댄 어글라입니다. 팀을 떠날 선수여서, 아니면 눈 수술 이후 타격이 너무 부진했기 떄문에 제외되었을 수 있지만 적어도! 대타로 필요한 선수가 바로 어글라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입니다.

 

어글라처럼 뜬금포를 쳐 줄 수 있는 선수는 접전 상황에서 상당히 유용합니다. 수비는 어땠을지 몰라도 엘리엇존슨을 주전2루수로 기용한 것은 그가 4차전에서 안타 1개밖에 치지 못했다는 것만 봐도 실패전략이라 볼 수 있습니다. 어글라는 그래도 큰 경기 경험이 있었고 홈런만큼은 쳐 줄 수 있는 타자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엘리엇존슨이 추가득점 찬스에서 힘없이 물러났는데 그 때 어글라가 있었다면 (어글라를 대타로 쓰지 않더라도) 그 좋은 찬스를 4경기 1안타의 엘리엇 존슨 같은 선수에게 맡기지 않았을 겁니다.

 

프레디곤잘레스가 무슨 생각인지 마홈과 어글라를 둘 다 쓰지 않았는데 마홈 얘기는 크게 할 말은 없지만 아빌란보다는 안정적인 좌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이번 디비전시리즈의 교훈을 삼아 애틀은 내년에 2루수를 반드시 보강해야 합니다.

 

2. 감독의 무능력 : 킴브렐을 빨리 올렸어야..

 

킴브렐은 2차전 이후 휴식을 취했고 (이틀), 오늘 경기 이후 휴식일을 갖기 떄문에 오늘 2이닝을 투구하는 데 무리가 없었습니다. 8회 시작전에 올리거나, 아니면 2루타를 맞은 후 바로 킴브럴로 교체해 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결국 번트를 대 주지도 않다가 최악의 홈런이 나오며 경기를 패했습니다. 

 

킴브렐은 최고의 마무리투수이지만 애틀란타에서 그나마 믿을만한 유일한 불펜입니다. 데이빗카펜터로 1점차를 지키려고 했던 건 오늘 경기 최고의 실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2이닝을 킴브렐이 막아준다는 보장은 없지만 8회 하위타선을 상대함에 있어 무사 2루에서 킴브렐이 무실점으로 막아낼 확률이 높다고 보여지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봐도 그 상황에서 데이빗카펜터는 이해가 되지 않았고, 그 순간 불안한 직감이 머리를 맴돌았습니다. 이미 헨리라미레즈에게 투런을 맞은 며칠전의 이력이 있기 떄문입니다. 이번시즌을 그대로 잘 소화했던 카펜터의 이번 역전패 트라우마도 상당히 클 것입니다. 투수의 책임도 있지만 그 상황에서 카펜터를 올린 감독의 무능력 탓이라고 봅니다.

 

애틀 감독 프레디곤잘레스는 애틀을 떠나는 것이 팀이나 팬들을 위해서도 좋을 것입니다.

 

3. 불가피한 상황 : 팀 허드슨의 부상

 

한가지 다른 이유는 바로 팀헛슨의 부상입니다. 메츠의 에릭영주니어와의 충돌로 시즌아웃, 심하게는 커리어아웃까지도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 헛슨의 부재, 이번 디비전시리즈에서 정말 크게 느껴졌습니다.

 

애틀에 팀헛슨이 있었다면 기록을 떠나 노련한 투수의 존재로 인하여 조금은 더 안정된 투수진을 보유했을 것입니다. 노련한 투수는 대량실점을 잘 하지 않습니다. 신인급 투수는 자주 합니다. 허드슨도 신인 떄 그랬습니다.

 

헛슨의 부재로 인해 메들렌, 마이너, 그리고 테헤란 등. 어린 선수들로 로테이션이 구성되었습니다. 메들렌, 테헤란은 기대에 못 미치는 투구를 해 주었고 마이너만이 정규시즌만큼의 역할을 해 주었습니다. 오클랜드의 소니그레이나, 세인트루이스의 와카가 좋은 투구를 보여준 사례도 있지만 테헤란의 2.2이닝 6실점 (3차전) 은 헛슨의 부재를 너무나 생각나게 했습니다.

 

헛슨은 시즌초반 매우 부진했으나 부상 복귀 이후 상당히 살아난 폼을 보이고 있었는데 하필 그 때 시즌아웃이 되었습니다. 큰 경기에서 로테이션에 커리어가 있는 (헛슨은 200승 투수입니다) 투수의 존재가 얼마나 힘이 되는지는 다들 아실 것입니다.

 

헛슨이 있었다면 최소 3차전에 헛슨이 등판했을 것이고 괜찮은 선발매치업이 가능했을텐데 결과론이지만 테헤란이 털려버리고 4차전을 어렵게 가져간 것이 애틀란타의 정말 아쉬운 점이었습니다.

 

오프시즌 그를 대체한 선수가 프레디가르시아이고 오늘 크로포드에게 2홈런 뺴고는 정말 잘 해 주었지만, 헛슨의 부상 이후 플옵을 대비했다면 1명 정도는 조금 더 안정적인 투수로 보강을 할 수 있지 않았나 하는 아쉬움 섞인 쓴소리도 해 봅니다.

 

에고..

 

어차피 5차전까지 갔어도 그레인키 > 메들렌 이라는 선발투수의 차이를 극복하지 못했을텐데.. (마이너가 나왔다면 해 볼만 하겠지만 픙레디곤잘레스 감독이 그만한 지장이 아니라 말이지요) 4차전에서 허무하게 유리베한테 역전포를 맞고 탈락하는 꼴이란 이 팀이 한동안 내셔널리그 승률 1위를 달렸다는 게 (막판 세인트에게 뺏기긴 했지만) 믿어지지가 않을 정도였습니다.

 

애틀란타가 마지막 9월에 뒷심 부족으로 세인트루이스에게 전체 1위를 내 주고, 페이롤이 높은 다저스를 상대한 것부터가 잘못되었다고 보고 있지만, 적어도 오늘 승부만큼은 너무 아쉬웠고, 오늘의 패배 외에도 아쉬운 것들이 너무 많이 남네요.

 

답답하다. 애틀란타..

 

환절기입니다. 건강 조심하십시오 ^^

 

아래 손가락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1. 감동이야 at 2013.10.10 19:40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언제나 블로그 글에 감탄하며 많이 배웠는데 그나마 mlb를 오래봤기에 저또한 의견을 남겨봅니다. 첫번째는 저도 동감합니다. 어글라나 엘리엇존슨이나 개찐도찐이라면 일발장타의 어글라가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정규시즌 성적이 너무안좋아서.. 그래도 아쉬운 대목입니다. 두번째 킴브럴..은 마무리를 2이닝맡기기에는 조금 부담스러운것도있고 킴브럴이 생각보다 철벽은 아니라는 개인적견해도 있습니다. 오래전부터 킴브럴을 지켜봤지만 빅게임에서 블론,패전이 많다는것인데요 예전에 필리스전에서 의욕없는 필리스전 블론과 패전은 지금까지 머릿속에 지워지지않는 상황인데요. 전경기 볼넷도 많았는데 2이닝은 부담이었고 카펜터가 홈런을 맞았지만 정규시즌 잘해줬는데 번트대는 타자에게 홈런맞으리라고는 생각을 못했을거라봅니다. 유리베를 번트로 진루아웃시키거나 그냥 어떻게든 아웃을 시켰으면 1사에서 바꿔줬을텐데 홈런맞은 상황은 감독으로서 예상하기 어려운 결과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그냥 카펜터가 새가슴인게 애틀란타가 올라가기 어려운대목이라 보구요. 세번째 허드슨의 부재.. 커쇼 그레인키라는 원투펀치에 맞서기에는 새가슴 매들랜과 신인들로는 어려움이큰데 허드슨의 노련함과 리더쉽이 아쉽긴했습니다. 하지만 더아쉬운건 벤터스 오플래허티로 이어지는 최강의 불펜진이 없었다는점입니다. 애틀랜타 불펜의 상징인 두선수가 올해 볼수없는게 감독이 너무나도 불펜을 굴린다는점입니다. 그래도 4차전 124구던지고 3일쉰 커쇼가 그다지 강해보이지 않는다 생각한다면 올라갈 여지는 있었는데 어이없이 내주는 애틀란타보고 뭘해도 올라가긴 어렵겠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올해 제개인적인 월드시리즈는 보스턴과 세인트루이스를 생각하고있는데 체리쉬님은 어떻게생각하는지 궁금하네요. 멋진글 잘읽었습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3.10.11 01:33 신고 [edit/del]

      좋은 의견 감사드려요.

      제가 하고 싶은 말씀을 해 주셨네요. 킴브렐 뿐만 아니라 벤터스, 오플레허티가 없는 애틀 불펜.. 아쉬웠습니다. 그 상황에서도 잘 해 주었다는 게 대단하긴 하지만 새가슴의 카펜터. 근데 그 징후를 2차전에서 헨리에게 맞은 투런포로 보였는데도 그대로 데려간 것은 감독이 좀 무모했던 것 같아요.

      저는 예상은 하지 않습니다. 원래 템파베이 vs 애틀란타 를 기대했는데 둘 다 광탈했네요. 지금 남은 팀으로는 오클랜드 vs 다저스를 응원하며 오클랜드가 머니볼의 한계를 이번 시즌은 좀 극복해 줬음 좋겠어요 ^^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