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배팅라인에서 밝혔듯 함부르크의 무승부에만 비중을 별로 두지 않았습니다.

개인적으로 리옹의 무승부와 유벤투스의 무승부를 나눠서 축으로 세우고 나머지 조합을 했습니다.

리옹의 무승부를 축세운 AC밀란, 번리, 벤피카 중 벤피카만 무승부를 기록하며 10.9배 적중샷 하나를 남기게 됐습니다. 유벤투스의 무승부를 필두로 한 모든 조합은 무너졌네요. 파나티니아코스는 언급했듯 경기력의 과대평가를 고려하여 이기기 힘든 경기라고 판간했는데 '패'의 경우는 조합구매에서만 적용하였습니다.



다행히 배당이 10.9 배라서 손해는 아니지만, 아쉬움이 큰 회차입니다. A매치와 리그에서 연달아 실패하면서 정말 침울해졌었는데, 이번에 다시 흐름을 이어갈 수 있어 다행입니다.

개인적으로 요즘 블로그하는 데 잠깐의 회의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내 글 하나가 타인의 돈을 좌지우지한다는 점도 그렇게 자유롭지만은 못하며, 시간을 들여 글을 써도 남는 게 없다는 점에도 솔직히 회의가 드는 게 사실입니다. 배팅라인을 공개해서 맞으면 본전이고, 틀리면 심적으로 부담감만 늘어난다는 생각이 드네요.

예전 분석글들에 비해 성의가 없어진 게 사실이지만, 돈이 되는 일을 우선적으로 하다보니 시간이 나지 않고, 그래서 저절로 그렇게 되는 것 같습니다. 예전엔 찾아주시는 분들 덕분에 보람도 많이 느꼈지만, 예전에 비해 적중률이 낮아져서인지 댓글도 많이 줄었고, 구글 애드센스에서 짤리면서부터 블로그활동에 점점 소원해진 것 같습니다.

당장 먹고 살기가 급한데 블로그를 하며 시간을 보내는 것이 허무하다는 생각을 가끔 합니다. 예전엔 그저 즐거워서 했는데, 이제는 어떤 의무감에 글을 올리는 것 같아서 (다른 중요한 일을 제치고), 그럴 때마다 회의가 들었었습니다. 과연 내가 하는 활동이 창조적인 활동인가부터 시작해서 이 일을 직업으로 택하는 게 나와 내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올바른 것인지 하는 생각도 듭니다.

돈을 벌기 위해 사업도 구상해보고, 주말에 학원강의도 하고 있고, 어딘가에 프리랜서로 연애칼럼을 쓰고 있지만, 이런 것들이 이제는 어떠한 불안감과 함께 그냥 하나하나의 피곤함으로 다가옵니다. 트위터도 열심히 해 보고자 했으나 스마트폰이 없는 상황에서 별도의 시간을 들여 트위터를 한다는 게 무의미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20회차 적중되신 분들 축하드리며, 안 된 분들께는 심심한 위로의 말씀드립니다. 다음회차에도 건승하시기 바랍니다. 파워랭킹은 조만간 올리겠습니다.

  1. BlogIcon 오정훈 at 2010.03.12 17:04 신고 [edit/del]

    조금은 아쉬운 회차네요..애들레이 레알..맞추고 밀란 때문에.부러져네요...힘내세요..체리쉬님 다음회차 건승하세요..화이팅

    Reply
  2. 온리발품 at 2010.03.12 17:07 신고 [edit/del]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잠시 힘든면 쉬어가는 것도 좋은 듯 합니다. 다른 사람이 가지 않은 길을 간다는건 정말 힘든일이지요...힘내세요..^^

    Reply
  3. 제네시스 at 2010.03.12 17:21 신고 [edit/del]

    체리쉬님 화이팅 입니다~~~
    글을 읽으면서 미안함과 죄송함 맘 금할수가 없네요~~~
    힘내십시요

    Reply
  4. 전설 at 2010.03.12 17:35 신고 [edit/del]

    힘드시고 그럴때는 예전 글들의 응원댓글도 읽어보셔요...
    저처럼 기분전환이 필요하신거 같네요...
    기운내시고..좋은 분석글 항상 기대합니다....

    Reply
  5. 돌바위 at 2010.03.12 17:44 신고 [edit/del]

    항상 받기만하다 너무 미안하고 글이 제 마음에 너무 와닿아 00루션 가입한지도 반년이 돼가네요.
    글 솜씨가 없어 자주 댓글을 못달지만 축구를 너무 좋와하고 학창시절 축구선수까지 해봐서 자연스럽게
    스포츠토토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2년전에 님글을 베트맨에서 처음접하고 펜이 됐네요.
    저랑 비슷한 30대로 알고 있습니다. 제가 님에게 위로한다고 헛소릴한다면.. 지금은 쉬쉬하는 분석가지만 언젠간 세상이
    다가오지 않을까요?
    처음가는 길이 고되고 외롭지만 적당한 시간에 즐기면서 경험을 쌓아간다면 많은 토터들에게 큰 도움을 주실거라
    믿습니다. 제가 쓰고도 말이 무겁네요. 항상 도움을 받는 토터로서 감사합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3.13 00:43 신고 [edit/del]

      기다림이란 건 꼭 남녀간의 관계에서만 있는 게 아닌 것 같습니다.

      진짜 제 인생만을 위해서는 상관없는데,
      이제 다른 한 사람의 인생의 동반자가 될 사람으로서...
      이렇게 사는 게 과연 맞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사업을 해 볼까..
      이리저리 알아보고 있습니다.
      모든 게 쉽지가 않네요.

      돌바위님 감사합니다~

  6. 조순녀 at 2010.03.12 23:40 신고 [edit/del]

    무잡이 맞으셨군요 .
    전 포항하고 레알에 강승부가서 다 날려먹었는데 ...
    레알 무를 맞추셨군요 .전 왜 못봤지...

    Reply
  7. 샤린가출하다 at 2010.03.13 00:35 신고 [edit/del]

    당첨 축하드립니다.

    회의감의 드시는 것은 어쩔수 없나 봅니다. 글을 쓴다는 것은 대단한 인내심이 필요한 것 같고 프로토 같은 경우는 분석글이 자의든 타의든 다른 모르는 사람들에게 영향을 주니 당첨이 되었을때는 뿌듯하지만 분석이 맞지 않을때는 실패에 대한 무력감과 다른 이들에게 피해를(?) 주었다는 회의감마저 들죠.
    전 체리쉬님의 분석이 맞든 아니든 정말 도움이 많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분들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실것입니다.
    분석글의 당첨에 대한 스트레스 줄이시고 즐기면서 쉬엄쉬엄 하시길 바랍니다. 이건 저도 해당되는 사항이구요^^

    언제나 음지에서 도움많이 받는 일인 -0-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3.13 00:41 신고 [edit/del]

      힘을 주는 말씀 감사합니다.

      당첨이 될 때는 돈이라도 되니 뿌듯하지만,
      그때가 잠깐인 것 같습니다.

      돈이 걸려 있으니,
      적중이 잘 될 때 그 반응이 대단하지만,
      그렇지 않을 때는 시들시들해지는 것도
      회의감의 하나의 원인입니다.
      그럴 땐 분석글을 쓰기 싫어지기도 하구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8. 낭만보더 at 2010.03.13 11:58 신고 [edit/del]

    체리쉬님의 마음 충분이 공감이 가네요...많은 사람들이 님의 글을 보고 자신의 배팅라인에 참고하지만 그것으로 체리쉬님에게 부담감만 늘어날 수 있겠네요. 말씀하신대로 맞아야 본전, 틀리면.....

    그리고 이렇게 자료를 정리하고 글을 쓰는 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데....짧은 글로만 응원을 해 드릴 수 밖에 없는 게 안타깝네요...

    하지만...체리쉬님의 글을 보는 사람들중에 그 글을 읽는 것만으로도 즐겁고 행복한 사람들이 있습니다...물론 금전적으로 도움을 많이 받는 사람도 있구요...

    부담감 많이 느끼시거나 바쁘실때는 잠시 쉬시고 가까운 곳에 봄 나들이라도 다녀오세요~! 바쁠 때라야 잠깐의 휴식의 소중함을 제대로 느끼실 겁니다. 아무쪼록 체리쉬님 자신을 위한 삶이고 그 삶에 여유를 가지도록 투자하시길 바랍니다.

    항상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Reply
    • Favicon of http://www.cherishh.com BlogIcon Cherish H at 2010.03.14 02:16 신고 [edit/del]

      낭만보더님, 이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처음에 블로그를 시작할 때는 제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글을 편하게 썼는데, 많은 분들이 들러주시고 제가 배팅라인을 올려야 한다는 부담감이 글을 잘 안 쓰게 하더라구요.

      최근 적중률이 높지 못했습니다. 3회차전에는 괜찮았지만, 아무튼요..

      제 글로 많은 분이 당첨되면 좋지만, 사실 예전처럼 경기력에 대한 얘기는 거의 없어져버린 게 많이 아쉽네요.

      저도 다음 베스트블로거 같은 것을 의식하며, 타인에게 보이기 위한 블로그를 했던 것 같은데, 제가 올리고 싶은 거 올리면서 하려구 합니다.

      정말 힘이 됩니다. 제가 이제 블로그 컨셉을 일단 잡았네요.

      Daum View 는 사실 하나의 동기부여 정도가 될 것 같습니다 ^^

      행복한 하루 되세요~~

submit